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형마트 잇단 할인, 밥상 물가 안정될까

이마트, 신선식품 최대 45%…롯데마트, 우즈베크 체리 판매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2017년 06월 16일 금요일

주요 대형마트에서 빨간불이 켜진 밥상 물가 안정화를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이마트는 오는 21일까지 오징어와 양파 등 최근 가격이 급등한 신선식품 총 600t을 기존 가격 대비 최대 45% 저렴한 가격에 판매한다.

행사기간 동안 원양산 오징어가 마리당 1870원에 판매되는데, 이는 공급이 어려운 국산 오징어보다 45% 저렴한 가격이다.

가뭄 영향으로 시세가 오른 양파는 기존 가격 대비 21% 가격을 낮췄다.

최근 가격이 오름세인 감자는 29% 저렴한 가격에 선보인다.

무는 개당 1000원에 판매해 기존대비 37% 낮은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이마트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위해 해양수산부와 손잡고 원양산 오징어 100여 t을 공수하는 동시에 신선채소는 자체 프레쉬센터 사전 비축물량에 산지직거래 물량까지 더해 500t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520604_397353_2326.jpg
▲ 롯데마트·이마트 창원 중앙점 모습./경남도민일보DB

민영선 이마트 신선담당상무는 "신선식품은 1차적인 먹거리로 물가의 바로미터"라며 "가뭄 등의 영향으로 일부 신선식품 가격이 급등할 조짐이 보이는 가운데 비축 물량 방출 및 대체 신선식품의 적극적인 공급을 통해 가계부담을 낮추는 데 더욱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롯데마트는 오는 21일까지 우즈베키스탄 체리(500g/7900원)를 판매한다.

우즈베키스탄 체리 판매가는 미국산과 비교해 40%, 뉴질랜드와 칠레산에 비해서도 각각 52%, 42% 저렴한 수준이다.

롯데마트가 선보이는 체리는 '발로뷔'라는 고당도 품종으로 과즙이 풍부한 것이 특징이라는 게 마트 측의 설명이다.

임은창 롯데마트 과일 MD는 "이번 체리 수입을 통해 소비자들이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우즈베크 체리뿐 아니라 산지 다변화를 통해 다양한 수입과일을 선보이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