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함께 보는 어린이책] <국수 한 사리 소금 두 자밤, 추가요!> 등

이원정 기자 june20@idomin.com 2017년 06월 16일 금요일

◇국수 한 사리 소금 두 자밤, 추가요! = 세는 물건에 따라 다르게 쓰는 우리말. 세상에는 수많은 물건이 있고, 그 물건들을 셀 때 서로 어울리는 단위의 짝이 있습니다. 농촌, 어촌, 산촌, 도시, 이렇게 네 지역으로 나누어 지역별 환경에 맞게 물건을 셀 때 쓰는 단위를 재미있는 이야기와 함께 담았습니다. 이경순 글·강은경 그림, 136쪽, 그린북, 1만 1000원.

◇할아버지 집에는 귀신이 산다 = 부산 아미동에는 비석마을이라 불리는 마을이 있습니다. 일본인들의 공동묘지였다는 데서 붙어 굳어진 이름입니다. 지금은 비탈진 산등성이에 무덤 대신 작은 집들이 들어서 있습니다. 한국전쟁 당시 부산으로 피난 온 사람들이 이곳 묘지 위에 터전을 마련했기 때문입니다. 이영아 글·그림, 52쪽, 꿈교출판사, 1만 4800원.

◇엄마가 너에 대해 책을 쓴다면 = 엄마가 아이에 대해 직접 책을 씁니다. 종이 위 글쓰기에 부족함을 느끼고 세상 모든 사물에 모정을 투사한 자기만의 방식으로 책을 쓰지요. 바닷가 모래 위, 길 위에 떨어진 작은 동전, 아이가 먹던 과자 부스러기 등 엄마는 가리지 않습니다. 스테파니 올렌백 글·데니스 홈즈 그림, 40쪽, 청어람아이, 1만 2000원.

◇나무는 내 친구 = 이 그림책은 참나무, 그리고 참나무와 함께 살아가는 생명체들의 이야기입니다. 참나무와 함께 숲을 이루는 단풍나무와 자작나무, 신기한 버섯들, 숲에 둥지를 튼 여러 벌레들과 개구리, 새들과 물고기, 사슴과 늑대까지 아름다운 세밀화로 보여줍니다. 로사나 보수 지음, 36쪽, 지양어린이, 1만 1000원.

◇장래 희망이 뭐라고 = 나는 무엇이 되어야 할까? 뭐라도 될 수 있을까? 공부를 싫어하고 안 하고 못 하는 열두 살 수아의 장래 희망 찾기. 수아는 장래 희망에 관한 글짓기를 해 오라는 숙제를 받아 들고 깊은 고민에 빠져 듭니다. 장래 희망이 없지는 않은데, 발표하기가 영 꺼려지기 때문입니다. 전은지 글·김재희 그림, 160쪽, 책읽는 곰, 1만 원.

◇오늘 하루도 괜찮아 = 마음을 어루만지는 마법의 힘, 긍정의 토닥토닥. 늘 엉뚱한 웃음을 달고 다니는 생각 아이는 아침 시계가 오히려 자장가를 들려주는 거라고, 민들레꽃이 함께 버스를 기다려 준다고 여기며 일상의 어려움을 헤쳐 나갑니다. 김나은 지음, 44쪽, 씨드북, 1만 2000원.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정 기자

    • 이원정 기자
  • 문화체육부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