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벼이 올라 편히 오는 너는 이 도시 쉼표이어라

[경남의 산] (15) 진주

임용일 기자 yiim@idomin.com 2017년 07월 07일 금요일

산을 찾는 이에게 "왜 산에 가십니까"라고 물으면 십중팔구 "그냥 산이 좋아서 갑니다"는 답이 돌아온다. 특별한 약속이나 준비 없이 그냥 산이 좋아서 편하게 올랐다가 숨 한번 크게 내쉬고 원래의 자리로 쉽게 돌아올 수 있는 산이 자리한 곳은 어딜까. 산과 들, 강이 마치 세트 메뉴처럼 제공되는 진주가 그곳이다.

천 년 고도의 역사를 간직한 충절과 교육·문화·예술의 고장 진주에서 만나는 산은 아주 높지도, 그렇다고 아주 웅장하지도 않지만 정상에 서면 산 아래 세상이 손에 잡힐 듯 파노라마처럼 한눈에 들어온다. 서로 다른 모습의 낮과 밤이 친숙하게 다가오는 진주의 산은 여유로움의 상징이다. 산을 휘감고 돌아 잠시 머물렀다가 다시 유유히 흐르는 남강은 쪽빛으로 다가왔다가 어느새 해가 지면 오색 찬란한 빛이 함께 흐르는 밤 풍경을 선사한다. 이 모두를 조망할 수 있는 곳이 진주의 산이다.

서부 경남의 중심도시 진주는 창원, 함안, 하동, 사천, 고성, 산청, 의령 등 모두 7개 지자체와 경계를 이루고 있어 사통팔달 막힘이 없는 도시다.

동서로 영·호남을 잇는 경전선 철도와 남해고속도로, 남북으로 잇는 중부고속도로가 진주를 지난다. 이는 비교적 낮은 산이 많은 구릉 형태의 지형과도 무관하지 않다. 진주 전체 지형을 놓고 보면 오봉산과 방어산, 기대봉이 있는 동부와 집현산, 검무봉 등을 거느린 북부지역의 산세가 비교적 험하지만 1000m 고봉이 즐비한 인근 지자체와 비교하면 평지 수준이다.

선학산 전망대에서 바라본 진주 시내 야경. 남강과 진주성이 어우러지면서 세계 어느 곳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아름다운 경치를 선사하고 있다. /유은상 기자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임용일 기자

    • 임용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