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창원 동판저수지 물고기 집단 폐사…원인 몰라

'산소부족·오염물질 유입'등 추측…환경단체, 원인규명 촉구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2017년 08월 29일 화요일

동판저수지 물고기가 집단 폐사한 데 대해 환경단체가 창원시에 원인규명을 요구했다.

28일 오후 2시, 물고기 집단 폐사 현장인 창원시 동읍 동판저수지 주천강 수문 인근은 악취와 함께 수십 마리 물고기가 떼로 죽어 있었다.

동판저수지 물고기 집단 폐사는 지난 26일 처음 확인됐다. 주천강 수문에서 심한 악취와 함께 물고기 떼죽음이 최초 목격돼 환경단체가 지난 26일과 27일 현장조사를 진행했다. 마창진환경운동연합은 현장을 확인하고 농어촌공사 수문관리자 등을 통해 내용을 알아봤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농어촌공사는 원인 파악도 하기 전에 수문을 개방해버렸다. 물고기 집단 폐사 원인 파악을 위해서는 사건 현장 보존이 필요했지만 수문을 개방하면서 사건현장이 혼탁해졌다. 더욱이 폐사한 오염물을 방류하면서 낙동강을 식수원으로 하는 경남·부산시민과 농업용수를 활용하는 주민들에게 심각한 피해가 갈 우려도 낳았다. 당시 수문관리자는 공업용수 공급을 위해 수문을 개방한 것으로 파악됐다.

창원시 의창구 동읍 동판저수지 수문 인근에서 외래어종인 블루길이 집단으로 폐사했다. 28일 오후 수문 인근에 죽은 불루길들이 수면 위로 떠올라 있다. /박일호 기자 iris15@idomin.com

임희자 마창진환경운동연합 정책실장은 "수문개방으로 피해지역이 확산함에 따라 동판저수지 하류 김해 주천강, 낙동강을 식수원으로 하는 부산, 양산 지역까지 피해가 가게 됐다"고 말했다.

농어촌공사는 물고기 떼죽음 원인을 고수온에 따른 자연폐사로 추정하고 있다. 농어촌공사 관계자는 "수온이 올라가 뻘층이 뒤집혀 저수지 내 산소부족현상으로 물고기가 폐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명확한 조사를 위해 수질분석을 의뢰하고 저수지 산소량도 측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환경단체는 산소부족현상 근거는 낮다고 봤다. 임 실장은 "수문 개방으로 원인규명이 쉽지 않아졌는데 단순 산소 부족 현상으로는 보기 어렵다. 수문을 수시개방해왔기 때문에 뻘이 퇴적하기보다 세굴이 일어나는 곳이다. 일시적인 오염물질 유입으로 고농도 오염에 의해 물고기가 폐사했을 가능성이 크다"며 "인근 축사나 공장 등에 대한 폐수처리실태도 함께 확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27일 환경단체와 낙동강유역환경청이 동판저수지 용존산소를 측정한 결과 0.3~0.6ppm 수준으로 매우 낮았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