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물고기 집단 폐사가 '자연적인 일?' 농어촌공사 대응 비판

동판저수지 떼죽음 '자연폐사 단정·수문 개방'…대응부실 비판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2017년 08월 30일 수요일

농어촌공사가 창원시 동읍 동판저수지 물고기 폐사와 관련해 '자연폐사' 가능성이 크다며 당시 수문 개방에 대해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동판저수지 물고기 집단 폐사는 지난 26일 주천강 수문에서 심한 악취와 함께 최초 목격됐지만 사고원인 조사에 앞서 농어촌공사가 수문을 개방해 환경단체 등이 문제를 제기했다.

농어촌공사는 현장 수문관리자 확인에 따라 수질오염으로 의심될만한 부분이 없어 수문을 열었기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농어촌공사 관계자는 "물고기가 죽은 것은 자연폐사 가능성이 크다. 저수지에 큰 물고기가 집단 폐사한 흔적도 없었다. 물이 기름이나 중금속 등에 의해 오염됐다면 오랫동안 일을 한 수문관리자가 냄새나 다른 이유를 통해 파악할 수 있다"며 "일시적으로 산소가 부족해 죽은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농어촌공사는 원인이 명확하지 않지만 수문을 개방한 데 대한 타당성으로 '경험'을 내세운 셈이다. 문제는 경험에 따른 결정이 100% 신뢰를 줄 수 없다는 데 있다. 또 수질오염에 따른 물고기 폐사로 추정될 때는 메뉴얼에 맞춰 움직이지만 자연폐사로 판단될 때는 별다른 후속조치가 없다는 점도 저수지 수질관리 부실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농어촌공사 창원지사는 수질오염으로 의심되는 물고기 폐사 시 경남지역본부에 신고하고 필요에 따라 낙동강유역환경청과 창원시에 알린다. 이후 현장에서 폐사 물고기를 수거하고 오염된 물이 유출되지 않도록 가림막을 설치한다. 또 수질과 토지를 조사 의뢰하고 물고기 폐사체를 소각·매립하는 절차를 따르게 된다. 그러나 자연폐사로 보이면 수문관리자가 수문개방에 앞서 창원지사에 연락 후 개방 여부를 결정받는다. 이 과정에서 자연폐사 결정은 수문관리자의 역량과 경험만으로 이뤄진다.

이에 대해 농어촌공사 관계자는 "사건 발생 후 인근 양수장에서 농업용수로 저수지 물을 활용했지만 인근 농민들 민원 제기가 없었고, 현장조사를 했을 때도 특이점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동판저수지 물고기 폐사와 관련해 낙동강환경청이 수질을 조사하고 있으며, 창원시는 폐사체를 국립수사과학연구원과 국립수산과학원에 의뢰했다. 수질 조사결과는 이르면 다음 주, 폐사체는 2주 후에 나올 예정이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