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거제 고교평준화 반대 활동 본격화

공청회서 '졸속'비판…추진위 활동 시작

유은상 기자 yes@idomin.com 2017년 09월 07일 목요일

"시기상조다. 오히려 역효과가 더 크다." 거제시 고교평준화 추진에 반대 움직임도 본격화하고 있다.

6일 오후 거제 수월중학교에서 열린 '거제시 고교평준화 타당성 연구 공청회'에서 반대 의견이 쏟아졌다.

용역을 수행한 한국자치경제연구원은 이날 중간발표에서 현행 비평준화 제도에 만족도가 낮아 평준화 전환 요구가 높다고 결론 내렸다. 이후 질의응답에서 학부모들은 평준화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한 학부모는 "거시적으로 바람직하다고 생각하지만 거제는 특수성 탓에 우리 지역에 맞나 의구심이 생긴다"며 "우리 아이가 적응할 수 있을까 걱정이다. 가고 싶지 않은 학교로 가는 상실감은 매우 큰 문제로 기본권 침해라고 생각한다"고 우려했다.

6일 오후 거제 수월중학교에서 열린 공청회에서 한 학부모가 자신의 견해를 밝히고 있다.

또 다른 학부모는 "오늘 발표는 편파적인 느낌이다. 온라인 설문조사도 중복 응답이 가능했기에 객관적이지 못했다고 본다"며 "평준화 졸속 추진으로 부작용이 우려되지만 이에 대한 준비가 미흡했고 추진 절차와 방법에 타당성이 결여됐다"고 지적했다.

한 고교 교사는 "이미 실질적으로 평준화가 이뤄져 있다. 65%가 모 고교에 선택 진학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이는 교육청에서 억지로 만들려는 작품에 지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평준화 반대 시민도 '거제시 고교평준화 반대 추진위'를 꾸리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이들은 이날 유인물을 통해 △학생과 학부모의 선택권 박탈 △교통문제, 지역편차 문제(농어촌학교 인정 문제), 기숙사 문제 △원거리 통학에 따른 경제적 시간적 부담 △지역 교육경쟁력 약화로 인구 유출 △학력 저하에 따른 명문대 진학 감소 등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한편, 교육청은 10월 여론조사를 진행해 60% 이상 찬성이 나오면 도의회 학군 조정 조례 개정을 한 후 1년여 준비 과정을 거쳐 현재 중학교 2학년이 입학하게 되는 2019학년도부터 평준화를 시행하게 된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유은상 기자

    • 유은상 기자
  • 거제지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궁금하시거나 제보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010-2881-6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