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천 선진리 주민 산업단지 조성 반발

문화유산 훼손·소음 등 우려

장명호 기자 jmh@idomin.com 2017년 09월 13일 수요일

사천시가 경남항공국가산업단지 인근에 선진일반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있는 가운데 용현면 선진리 주민들이 문화재보호구역으로 지정된 선진리성과 연접한 곳에 공단을 조성해서는 안된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12일 선진리 주민 등에 따르면 시는 경남항공국가산업단지에 포함돼 있다가 불가피하게 제외됐던 선진리 일대 21만㎡에 선진일반산업단지를 조성하기로 하고 타당성조사 용역에 들어갔다. 시가 이곳에 산단을 추진하기로 한 것은 개발행위허가제한지역으로 지정돼 있는 데다, 항공국가산단 조성으로 지반이 높아질 경우 저지대로 변해 농사 등 토지의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하지만 주민들은 문화재를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수십 년간 재산권 침해 등 온갖 설움을 받고 산 것도 모자라 또다시 공단으로 인한 피해까지 감수해야 하느냐며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해당 토지는 문화재보호구역인 선진리성과 연접해 있어 항공국가산단 조성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문화재 지표조사 등 많은 절차를 거쳐야 하는 곳이다. 이럴 경우 제때 공사를 추진하지 못해 공단조성이 늦어지고 시간적·경제적 손실이 발생한다. 이렇게 되자 시는 항공국가산단 전체 부지 82만 899㎡ 중 문제가 예상되는 21만㎡를 제외하고 위치를 다른 곳으로 변경했다.

주민 ㄱ 씨는 "선진리성 일대는 문화재보호구역으로 지정돼 막대한 사업비를 들여 보존하고 있는 지역 문화유산이다. 연접한 곳에 각종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공장이 들어서면 선진리성 벚꽃은 물론 소중한 문화유산도 사라지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공단이 조성될 경우 대형차량 통행이 늘어나고 이에 따른 교통사고 우려는 물론 소음과 미세먼지 발생으로 생활에 큰 불편이 초래된다"며 "종포산단과 항공국가산단, 여기에 선진산단까지 들어서면 사천만의 오염은 불을 보듯 뻔해 생활터전뿐 아니라 자칫 마을 전체를 잃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사천시 관계자는 "선진산단을 조성하려는 곳은 문화재보호구역과는 전혀 상관이 없는 곳으로 항공산단에 포함되지 못한 부지를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 방안을 강구하는 중"이라며 "타당성조사를 하고 있기 때문에 용역 결과를 보고 종합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