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주옥 "밀양시 공공산후조리원 설치해야"

출산 환경개선·비용 지원

이수경 기자 sglee@idomin.com 2017년 09월 14일 목요일

이주옥(더불어민주당·비례) 밀양시의원이 "밀양에도 공공산후조리원을 설립하자"고 밀양시에 제안했다.

이 의원은 지난 12일 열린 임시회 2차 본회의 5분 발언에서 출산 환경을 만드는 산후조리 지원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밀양에는 현재 산후조리원이 한 곳도 없다. 관외로 원정 출산하는 산모들은 출산한 병원 근처의 값비싼 산후조리원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며 "관내 운영 중인 산후병동과 연계해 시가 일정 비용을 지원해 산후조리병동을 운영하면 아이 낳기 좋은 밀양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서울, 강원, 충남, 전남, 제주 지역에서 공공산후조리원을 운영 또는 개설 중인데 기초생활수급자, 장애인, 차상위계층, 다문화가정은 이용 요금의 50~70%를 감면해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삼척시는 2016년부터 삼척의료원 별관에 공공산후조리원을 마련해 전액 무료로 이용하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경 기자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밀양사람 2017-09-14 10:40:30    
주말 애기가 아파서 병원퇴근 2시간전에 병원갔더니 예약마감됐다고, 다른 부모들은 직원 출근하기전에 문앞에서 줄서서기다린다고 다른병원으로 가라고하는 동네가 밀양입니다. 그래놓고 인구증가정책에 최선을 다하신다는 시장님 어데 밀양에서 애키우갰습니까?
1.***.***.107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