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경수 의원 "공장 지붕으로 태양광발전을"

김경수 의원, 산업단지 입주기업 '협동조합 설립'제안
"원전 4기 대체 잠재력"… 산단 통합플랫폼 활용 촉구도

이시우 기자 hbjunsa@idomin.com 2017년 10월 18일 수요일

김경수(더불어민주당·김해 을·사진) 국회의원이 17일 산업단지 입주 기업(공장) 지붕을 활용한 태양광발전협동조합 설립으로 분산형 전원 실현을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김 의원은 이날 산단공이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를 토대로 산단 입주 공장 지붕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면 최소 석탄화력 1기에서 최대 원자력발전소 4기 분량의 발전 잠재력이 있다고 밝혔다.

보수적으로 접근해 국가산단 전체 면적 중 산업시설구역 면적(공장·제조부대시설을 지을 수 있는 면적)에 최소 기준 공장 면적률 3%를 반영하면 약 730만㎡의 설치 가능 면적이 나오는데, 이를 잠재 용량으로 환산하면 약 550㎿의 발전이 가능할 것으로 추산했다. 또한 2012년 2월 태양광산업협회가 산정한 산단 공장 지붕에 대한 태양광 잠재 용량은 최소 1079㎿에서 최대 4317㎿에 이를 것으로 알려졌다.

산단공은 산단 내 입주기업들이 공장 지붕을 임대해주면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제도(RPS·Renewable Energy Portfolio Standard) 참여 발전사들이 특수목적법인(SPC)을 만들어 태양광발전사업을 하고 임차료를 주는 형태의 시범사업을 시행했다. 하지만 시범사업은 지붕에 직접 볼트를 체결하는 탓에 누수가 발생해 공장 설비가 망가질 우려가 있는 데다 낮은 수익, 공장 증·개축 불가능 등의 이유로 크게 확산하지 못했다.

이에 김 의원은 잠재력이 뛰어난 만큼 산단 입주기업이 참여하는 태양광협동조합 설립을 적극 활용할 것을 제안했다. 산단 입주업체들이 직접 협동조합을 만들어 태양광발전사업을 하면 개별 조합원들은 과거 임대사업과 거의 비슷한 업무 수준으로도 수익률을 크게 높일 수 있다고 했다.

김 의원은 "협동조합을 결성하려면 산업통상자원부, 산단공, 한국에너지공단 역할이 중요하다. 앞으로 시범사업 등을 거쳐 전국 산단에 확대하는 방법을 적극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편, 김 의원은 산업부의 현재 스마트 산단 조성 정책 방향이 바뀌어야 한다는 지적도 했다. 산업부·산단공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산단공은 산단 스마트화를 위해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시스템 보급사업을 추진했지만 예산 지원 부재, 기업 인식 부족 등으로 사업을 포기했다고 밝혔다. 이후 산업부는 스마트공장 지원사업을 중심으로 산단 스마트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에 김 의원은 진정한 의미의 스마트 산단 구축을 하려면 스마트공장 보급에만 머물 게 아니라 신재생에너지 발전 설비와 에너지저장장치(ESS) 설비로 에너지 자립도를 높이고, 실시간 교통운영시스템을 활용해 차량 정체를 최소화하며, 하수처리시설과 굴뚝에도 오염 모니터링 시스템을 장착해 실시간으로 오염 저감 대책을 시행하는 등 다양한 요소기술을 통합·복합적으로 운영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기존 산단 구조고도화가 단순 정주 여건 개선에만 치우쳐 있었고 중단된 ICT 중심의 스마트화도 단일 기술 확산에만 초점을 맞춰 한계가 분명했다"며 "독일 함부르크항이 복합 전략을 활용해 명실상부 유럽 제2항으로의 명성을 되찾은 것처럼 우리 산단도 통합플랫폼을 활용하는 진정한 스마트화를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우 기자

    • 이시우 기자
  • 직전 자치행정1부(정치부) 도의회.정당 담당 기자로 일하다가 최근 경제부 (옛 창원지역) 대기업/창원상의/중소기업청 경남지역본부/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