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재규 총장 "북핵문제 근본 해결책 모색해야"

박재규 경남대 총장 코리아 글로벌 포럼 축사서 강조

김희곤 기자 hgon@idomin.com 2017년 10월 18일 수요일

박재규 경남대 총장이 '2017 KGF(코리아 글로벌 포럼)'에서 북핵문제 근본적 해결을 위해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를 함께 논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총장은 17일 통일부가 주최하고 아산정책연구원이 주관한 포럼에서 축사를 통해 "북핵문제가 다시 되풀이되지 않도록 보다 근본적인 문제까지 함께 논의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총장은 "북핵·미사일 문제는 평화체제 문제와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며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정착을 향한 방안이 동시에 추진되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 총장은 "북핵·미사일 문제로 대결 국면에서 이를 해결하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들이 전개되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뚜렷한 새 전기가 마련되지 못하고 있는 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또한 박 총장은 "지난 25년간 이뤄져 온 핵협상 과정을 면밀히 검토함과 동시에 이해관계 당사국들의 관점과 입장을 수렴할 수 있는 현실적으로 실현 가능한 해법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11월 한·중·일 3국 순방에서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논의가 이뤄져 중대한 전환점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박재규 경남대 총장이 17일 '2017 코리아 글로벌 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경남대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곤 기자

    • 김희곤 기자
  • 시민사회부 김희곤입니다. 마산지역 다양한 제보받습니다. 010-4037-10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