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번엔 음주운전·공금횡령…거제 정치인 도덕적 해이 심각

시의원, 만취해 사고…도의원, 공금횡령 혐의 수사도
조폭 사주설 이어 말썽 연속, 시민단체 "정신 못차려"

유은상 기자 yes@idomin.com 2017년 11월 09일 목요일

거제시의회 김대봉(더불어민주당, 아주·장승포·능포동) 의원의 음주운전 사고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시의원 등 지역 정치인의 도덕적 해이에 대한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

거제경찰서는 만취한 상태에서 운전하다 접촉사고를 낸 혐의로 김 의원을 불구속 입건한 상태다.

김 의원은 지난 10월 13일 오후 10시께 거제시 고현동에서 술자리를 하고 귀가하다 서문삼거리에 신호대기 중이던 차량 뒷부분을 추돌하는 접촉사고를 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김 의원이 술을 마신 것으로 보고 음주 여부를 측정했고,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0.12%로 나왔다.

경찰은 상대 차량의 피해 정도를 확인해 조만간 처벌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또 김 의원은 민주당 거제시당에 징계를 자청해 현재 징계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뭐라 할 말이 없다. 너무나 무겁게 반성하고 있고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사고 이후 마음을 다잡고 근신하며 지내고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최근 거제 정가에서는 불미스러운 일이 잇따르면서 시의원 등 지역 정치인을 바라보는 시민 눈총은 싸늘하다.

지난 9월 말에는 '정적 제거 조폭 사주건' 등에 한기수(노동당, 아주·장승포·능포동) 거제시의회 부의장과 변광용 민주당 거제시당협위원장, 김해연 전 도의원 등이 연루되면서 거제 지역이 충격에 휩싸이기도 했다. 이들은 당시 룸살롱과 일식집 등에서 조폭출신 장명호 씨 등으로부터 100만 원 이상의 금품을 받았다가 돌려준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건에 대한 검찰 수사는 현재 진행 중이다.

123.jpg

또 8일에는 황종명(자유한국당·거제) 도의원이 경찰로부터 자택과 대주주로 있는 조선기자재 업체 사무실 압수수색을 받았다. 황 의원은 회사 공금을 빼돌린 혐의와 부동산을 매입하면서 타인 명의를 빌려 등기하면서 부동산실명제법을 위반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황 의원은 시의회 의장을 거쳐 도의원에 당선됐는데, 내년 지방선거 거제시장 자유한국당 후보군으로 분류된다.

거제지역 한 시민단체 관계자는 "참 어처구니없는 일이 계속되고 있다. 얼마 전에도 모 시의원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됐고, 최근에는 식사 자리에서 시의원들 사이에 승강이가 있었다는 소문도 나돌고 있다"며 "조폭 폭로 건으로 거제지역이 전국적으로 망신을 당했는데 지역 정치인들이 아직 정신을 못 차리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에 대한 여론도 점차 싸늘해지고 있다. 이대로라면 내년 지방선거에서도 큰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거제지역 한 정치인은 "문재인 대통령 당선으로 갑자기 여당이 되고 또 대통령 고향이라는 프리미엄이 작용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거제 지역 민주당 인사들이 정신을 못 차리는 것 같다"며 "실력을 키우고, 도덕적인 부분에서도 스스로 다잡아야 하지만 전혀 그렇지 못한 것 같다. 중앙당이나 정부에서는 적폐 청산을 부르짖는데 스스로 적폐가 되는 모양새"라고 꼬집었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유은상 기자

    • 유은상 기자
  • 거제지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궁금하시거나 제보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010-2881-6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