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지부진' 김해관광유통단지 조성 다시 속도 내나

도-김해시-롯데 조속추진 논의

정봉화 기자 bong@idomin.com 2017년 11월 14일 화요일

장기 표류 중인 김해유통단지 조성 사업이 다시 속도를 낼지 주목된다.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은 13일 도청 회의실에서 허성곤 김해시장과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이사를 만나 김해유통단지 상부시설물(3단계)의 조속한 추진 방안을 논의했다.

롯데는 김해유통단지 3단계 사업으로 호텔·콘도·테마파크·스포츠센터·마트·종업원 숙소 등 6개 시설을 짓겠다며 지난해 8월 공사에 들어갔다. 스포츠센터와 종업원 숙소는 내년 1월까지, 대형마트는 내년 7월까지, 콘도와 호텔·테마파크는 내년 11월까지 완공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11월 현재 전체 공정이 4%에 머물러 있다. 사업이 지지부진하면서 지난 8월 하선영 도의원이 사업 전면 재검토를 주장하기도 했다.

512728_391362_5859.jpg
▲ 김해관광유통단지 조감도./경남도민일보DB

이날 3자 간담회는 그동안 김해시와 도의 압박에도 미온적인 태도를 보여온 롯데 측에서 강희태 대표가 직접 참석해 사업 추진에 기대를 높였다. 이 자리에서 도와 김해시는 "내년 말까지 준공 계획인데 모든 사업 공정이 4% 이하다. 지역사회가 롯데를 불신하고 있다"며 롯데 측의 속도감 있는 사업 추진을 요구했다.

그러나 강 대표는 테마파크 등 일부 추진에 어려움을 호소하며 사업 변경이 불가피하는 뜻을 내비쳤다.

강 대표는 "워터파크에서 한 해 300억 원 정도 적자가 생긴다. 이런 상황에서 7000억 원 정도를 투자해 실내 테마파크를 추가로 짓는 것은 무모한 일이다. 전 세계적으로도 실내테마파크는 없어지고, 정원박람회 등 다양한 행사가 가능한 실외 테마파크로 가는 추세다. 테마파크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면서 "아울렛도 면적이 좁아 식당 등 부대시설 연계가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 권한대행은 "롯데에서 먼저 의지를 보여야 한다. 도민과 김해시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는 행동이 선행돼야 한다"고 거듭 압박했고, 강 대표는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

김해시는 조속한 사업 추진과 함께 스포츠센터 수영장을 현재 25m/6레인에서 50m/8레인으로 확대해줄 것과 호텔이나 콘도에 컨벤션 기능을 보강해 줄 것을 건의했다. 롯데 측은 "김해시 요구를 충분히 반영하겠다. 시가 요구하는 수영장을 지어 기부채납 하거나, 콘도에 컨벤션 기능을 보강하는 방안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봉화 기자

    • 정봉화 기자
  • 자치행정부에서 도청과 지역정치 등을 맡고 있습니다. 도정 관련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