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진주시 공무원 뇌물수수' 엄정수사 촉구

민중당·진보연합 잇단 성명

김종현 기자 kimjh@idomin.com 2017년 11월 15일 수요일

진주시 공무원이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된 것에 대해 민중당 진주시위원회와 진주진보연합이 잇따라 성명을 발표하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민중당 진주시위원회는 14일 성명을 내고 "해당 공무원의 구속 여부와 별도로 또 다른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무엇보다 구속된 공무원의 범죄 혐의에서 여러 채의 아파트 분양권을 받았다는 부분이다. 보다 정확한 범죄수익 규모는 조사를 통해서 확인해야겠지만, 당시 6급 공무원의 단독 범행이라고 보기에는 설득력이 떨어진다. 따라서 이 사건의 윗선 개입 여부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 사건으로 압수수색이 진행된 뒤 해당 공무원이 승진했다는 사실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 인사권자가 해당 공무원의 혐의 사실을 파악하고서도 수사 중에 승진 인사를 한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일"이라며 "분명한 해명과 사과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진주진보연합도 이날 성명을 내고 "이번 사건이 업체와 해당 공무원 사이 단순히 뇌물이 오간 사건인지, 윗선이나 배후가 있는지 검찰이 엄정한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주기를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사건에 앞서 지난 5월 폐철도를 이용한 레일바이크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토지개발 정보 등의 편의를 제공한 대가로 뇌물을 주고받은 공무원과 토지 소유자가 함께 구속기소된 일도 있다"면서 "시민의 공분을 사는 반사회적 사건이 사흘이 멀다 하고 일어나는 진주시의 공직 현실이 참으로 한심하다"고 밝혔다.

한편, 경남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11일 뇌물수수 혐의로 진주시청 공무원 이모(49·6급) 씨를 구속했다.

이 씨는 주택업무 관련 부서 계장으로 있던 2015년께 관내 아파트 시공업체 측으로부터 아파트 여러 채 분양권을 받은 것을 비롯해 올해 초 수백만 원 상당의 아파트 인테리어 공사를 직무 관련 업체로부터 무상으로 받은 혐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종현 기자

    • 김종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