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 도내 인사 1000명 전교조 방침 지지

이혜영 기자 lhy@idomin.com 2017년 11월 22일 수요일

경남지역 각계각층 인사 1000명이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법외노조 철회, 성과급·교원평가 폐지에 지지선언을 했다. 선언에 동참한 노동·시민사회단체 인사들이 21일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촛불혁명이 일어난 지 1주년이 지난 오늘까지도 전교조는 여전히 4년째 법외노조 상태다. 박근혜 정부 탄압으로 해고됐던 수많은 해직자는 직장과 학교로 돌아가지 못한 채 고통받고 있다"며 "전교조를 법 밖에 방치한 상태로 '노동존중의 사회'는 성립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국제노동기구(ILO) 핵심 협약 비준과 관련 법 개정을 수차례 약속했다. 올해만 해도 ILO 사무총장과 국제연합 사회권위원회는 정부에 노조할 권리 보장을 강력히 권고한 바 있다. 법외노조 통보 철회는 더는 망설일 사안도 아니며 누구의 눈치를 볼 사안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또 이들은 "정부는 공공부문에서 성과연봉제 방침을 폐지하겠다고 선언했지만 학교현장에서는 교원의 노동에 등급을 매겨 성과급을 지급하는 적폐가 지속하고 있다. 전국 10만, 경남에서만 1만 교원이 성과급 폐지 서명에 동참했다"며 교원평가제 폐지를 촉구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영 기자

    • 이혜영 기자
  • 교육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모든 아이들이 안전하고 행복한 세상이 되길 바랍니다. 055-278-1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