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산청군 산불 대응안일한 부분 많아"

현역 소방관 문제제기

한동춘 기자 dchan@idomin.com 2017년 12월 07일 목요일

지난 5일 산청군 시천면 신천마을 염소농장에서 발생한 화재가 인근 야산으로 번진 것과 관련해 한 소방관이 산불 진화 때 군의 대응에 책임있는 자세가 부족했다고 지적해 관심을 끌고 있다.

산청소방서에 근무 중인 한 소방관은 6일 '시천면 산불 대응에 대한 느낌'이라는 제목의 글을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로 언론에 배포했다.

그는 이 글에서 당시 "동원된 인원은 많았지만 남의 일처럼 여기고 사명감이 부족했다"고 꼬집었다.

이 소방관은 구체적으로 "책임 구역을 정하지 않아 대충 시간 끌기식 일처리, 강력한 통솔력 미흡, 헬기에만 의지하려는 안일한 대응"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특히 "많은 인원에게 명확한 의사 전달을 하기 위한 앰프시설이 없었다"는 문제제기와 함께 "산불진화 물통(등짐펌프)이 남아 있는데도 갈고리만 들고 작업을 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헬기가 불을 잡고 나면 드론 등을 이용해 잔불 위치를 정확하게 파악, 잔불 정리가 제대로 돼 다시 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끝으로 이 소방관은 "산불 특성상 진화에 어려움은 있으나 세심한 마무리를 위한 책임있는 자세가 미흡한 것을 느껴 안타까운 마음이었다"며 글을 쓴 의도를 밝혔다.

한편 오전 6시 32분 산청군 시천면 신천마을 한 염소 농장 축사에서 화재가 발생, 염소 300마리와 축사 1동을 태워 1억 2000만 원의 재산 피해를 냈으며 이 불이 인근 야산으로 번져 임야 3.5㏊가 탔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김동언 2017-12-07 20:57:04    
누군가의 말을 책상앞에서 받아만 쓰는 초등학생 수준의 기사를 쓰는것이 진정한 언론인의 자세일까요?
진정한 언론인 이라면 현장에서 직접 취재한 팩트(fact)를 기사화 해야되지 않겠습니까
지금 제가 기자님께 문자 보내면 내일 주요기사에 올라오겠네요......
언론의 기본을 지켜주십시요
218.***.***.196
profile photo
Mirae2001 2017-12-07 17:19:13    
언론에 배포하신 소방관님께서 얼마나 지근 거리에서 관찰 하셨는지는 모르겠지만 일부만 보고 전부인양 정확하지 않은 일을 언론에 배포하신 것이 아쉽습니다. 또한 사실 확인 없이 진실인듯 오해할수 있게 기사를 기록하신 기자님도 다시한번 기자로서의 책임감과 사명을 되집어 보시길 바랍니다.
아울러 산속 헌장에서 고생하신 진화대원과 관내공무원들도 있었음을 기억 해주십시요
저는 이번 산불진화 작업에 직접 참여한 산불 진화대원입니다
223.***.***.244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