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자전거 정책, 이용자에게 물어보라

경남도민일보 webmaster@idomin.com 2017년 12월 07일 목요일

창원시가 2008년 전국 최초로 도입한 공영자전거 누비자를 다시 활성화하려는 방안을 모색하고 나섰다. 창원시는 자전거 이용 정책을 전반적으로 손질하여 친환경 생태교통도시로서 재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다.

마산·창원·진해 세 도시가 통합되기 이전부터 창원을 중심으로 보급된 누비자는 국내외에 자전거 도시로서 창원시의 위상을 높였던 것이 사실이다. 지금도 자전거도로나 이용률을 따져 보면 다른 도시를 압도할 정도로 높은 수준이다. 친환경 도시, 녹색생활문화 도시를 표방하는 창원시로서는 전기자동차나 수소자동차와 함께 누비자를 가장 중요한 교통수단으로 내세우는 것이 당연한 일일 것이다. 그러나 전문가들의 분석에 따르면 누비자의 이용률이 현저히 떨어지고 있으며, 주원인으로 시설 노후와 인프라 부족을 꼽고 있다. 이 같은 문제점은 이용자 입장에서 볼 때 새삼스러운 이야기가 아니다. 무엇보다 옛 마산이나 진해지역은 누비자 터미널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접근성이 떨어지니 편리하게 이용할 수가 없어 터미널 증설이 필요하다는 지적을 어제오늘 한 것이 아니었다. 창원 성산구와 의창구에 비해 마산합포구나 회원구, 진해구의 터미널 수와 이용량은 10분의 1 수준을 밑도는 것만 보더라도 창원시가 그동안 얼마나 무심했는지 짐작이 간다. 자전거 전용도로를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꾸준히 나왔었다. 새로 만든 도로들이 대부분 보도 겸용 자전거 도로다 보니 보행자나 자전거 탑승자 모두에게 불편하고 위험하기 짝이 없다. 자전거 도시라면 별도의 전용 도로를 확보·확대하는 것이 마땅하건만 시늉만 해왔다는 의심을 지우기 어렵다.

누비자 민영화로 활성화하자는 의견이 있지만 정책방향이나 취지에 어긋난다. 자전거는 친환경 교통수단이자 서민 교통수단이다. 도시의 에너지와 환경과 관련한 경제적 효과를 고려하더라도 자전거를 확대 보급하는 것이 훨씬 유리하고 이를 위해서는 재정투자와 합리적인 수준의 적자도 감수할 필요가 있다. 기왕 재도약을 추진하겠다니 환경수도에 맞게 정책 좌표를 다시 설정하기 바란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