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민단체, 거제해양플랜트산단 사업 재검토 촉구

대책위·시민단체 기자회견, 민주당에 정책협약 이행 요구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2017년 12월 28일 목요일

경남지역 환경단체가 거제해양플랜트국가산업단지 사업 재검토를 재차 촉구했다.

경남환경운동연합과 창원물생명시민연대는 27일 거제 사곡만지키기대책위원회와 함께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양플랜트국가산단 사업 재검토를 요구했다.

이들은 지난 5월, 대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국민주권선거대책위와 거제해양플랜트국가산단과 관련해 사곡만 공유수면 매립계획 엄격한 평가 등 공동 정책 협약을 맺었던 것을 제시하며 "민주당 경남도당과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에게 공약 이행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당시 협약서에는 가포신항과 해양신도시 개발사업 재평가, 습지보호, 청정해역 경남바다보호, 공해와 환경피해 대책 마련과 함께 거제사곡만 공유수면매립계획 엄격평가와 매립 최대한 억제가 포함됐다.

대책위는 "국토교통부가 해양플랜트국가산단 승인에 대해 신중히 접근하고 있는 만큼 공론화는 필요하다. 특히 민주당 경남도당은 한 권한대행과 정책협의회를 열어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 권한대행에게는 난개발 사업을 중단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거제해양플랜트국가산단은 박근혜 전 대통령, 홍준표 전 도지사, 김한표 국회의원, 권민호 거제시장 등 보수정권의 공약이자 난개발 사업"이라며 "탄핵 대통령, 사퇴한 도지사, 퇴임할 시장이 추진한 이 사업은 다음 도지사와 시장이 재검토하는 게 타당하다"고 말했다.

이들은 국가산단이 필요하다면 매립이 완료된 산단 터를 활용하라는 제안도 덧붙였다.

대선정책협약 참여 경남 시민사회단체와 거제사곡만지키기대책위가 27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민주당 경남도당과 한경호 권한대행을 향해 대선공약 이행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구연 기자 sajin@idomin.com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