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취재노트]음주 단속, 택시도 강화해야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2018년 01월 09일 화요일

'음주에 관대해지지 맙시다.'

새해 첫날부터 음주운전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일 술을 마시고 운전하던 택시운전사가 사고를 내 보행자 1명이 숨지는 사고가 났다. 새해 첫날부터 음주운전으로 들려온 비보다.

택시운전사 음주운전은 편의점 야간 아르바이트를 할 때 무수히 목격한 바 있다. 새벽이 되면 택시운전사들이 삼삼오오 편의점으로 모여 소주와 맥주를 마셨다. 단순히 하루 업무를 마치고, 일과를 끝내고 마시는 술이라면 잘못일 것도 없다. 하지만 이들은 운행 중이거나 운행을 마친 뒤 모여 술을 마신 뒤 재차 핸들을 잡았다. 운전해야 하지 않느냐는 말에 당시 택시기사들은 웃으며 "우리는 단속 잘 안하니 이거 계산해라"며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음주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돼 면허 취소 처분을 받은 택시기사는 한 해 평균 472명, 면허정지 처분을 받은 기사는 123명에 이른다.

실제 음주운전 단속 현장에서도 택시는 하이패스 차로를 운행하듯 유유히 빠져나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음주 택시 자체가 시민 안전에 무서운 흉기가 될 수 있지만 경찰 단속은 그동안 느슨했던 것이다. 택시가 음주단속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로울 수 있는 이유는 민원이나 또 '영업'이 곧 '생계'와 직결되는 것이 한 가지 원인으로 꼽힌다. 원활한 차량 흐름을 위해서 음주 단속을 하지 않는다는 말도 있다.

박종완.jpg

그러나 이제는 택시도 엄중한 단속이 필요하다. 전문가도 단속강화와 더불어 안전의식강화 필요성을 강조한다. 물론 가장 좋은 방법은 스스로 자중하는 것이겠지만.

음주단속 사각지대로 애꿎은 피해자가 또 생기지 않기를 바란다. 음주운전은 무수한 생명을 앗아갈 수 있는 범죄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