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김해 사회적경제 활성화 기대

경남도민일보 webmaster@idomin.com 2018년 01월 11일 목요일

김해시가 올해를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원년으로 삼고 적극적인 육성 정책을 펼치기로 하여 주목을 받고 있다. 김해시는 지난 연말 경남도 내 기초 자치단체 가운데에서는 유일하게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조례를 제정하고, 올 4월에는 기초 자치단체 차원의 사회적경제지원센터를 열려고 박차를 가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가 혁신성장과 함께 소득주도 일자리 정책을 추진하면서 사회적경제를 주요한 동력으로 삼는 가운데 도내에서는 김해시가 가장 발 빠르게 채비를 갖추는 중이다.

안타깝게도 경남은 전국에서 사회적경제가 가장 덜 발달한 지역으로 손꼽힌다. 그 책임은 사실상 홍준표 전 지사 등 이념대립에 편승한 자치단체장들의 반 사회적경제 정서 탓이 크다. 사회적기업 육성정책이 시행된 10년 사이 절반의 기간 도정을 이끈 홍 전 지사는 노골적으로 사회적기업에 대하여 좌파 정책이라며 거부감을 보여 왔었으니 사회적경제 조직이 잘 클 리 없었다. 한때 창원시와 거창군이 사회적기업을 육성하려고 지원을 펼친 경우가 있었지만 지속하지 못했다. 김해시가 시도하고 있는 사회적경제 활성화 정책은 그보다 훨씬 포괄적이고, 중장기 전망도 담고 있다. 일 년 넘게 선도적인 지자체의 사례를 탐색하고, 지역의 전문가나 당사자들의 의견을 수렴해가며 준비한 정책이라 기대가 높을 수밖에 없다. 당장 올해 예산도 영남권에서는 가장 적극적으로 투입할 예정이어서 사회적경제 현장은 훨씬 활기를 띨 수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본격 시행을 위해서는 더 충실한 대비가 필요하다. 현재 김해시에는 사회적경제 조직의 숫자가 얼마 되지 않고 일부를 제외하고는 지속 가능한 기업을 찾기 어렵다. 작년에 마을기업 전국박람회를 성공적으로 치르기는 했지만 여전히 지역 기반은 취약하다. 지역자원과 연계한 7개 분야에 선택과 집중하는 정책의 밑그림은 거창하지만 이를 추진할 전문인력 체계는 매우 부실한 상태다. 당장 양적 성과에 매달리기보다는 지역 사회와 결합한 사회적 사명이 뚜렷한 기업가와 인재를 양성하면서 사회적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김해시가 긴 호흡을 해가며 원년을 맞이하기 바란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