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도 '중형조선소 정상화' 대정부 호소문 발표

창원상의, 경총 등 경남 민관협의체 참여
조선산업 위기극복 종합정책 마련 촉구

정봉화 기자 bong@idomin.com 입력 : 2018-01-16 16:43:10 화     노출 : 2018-01-16 16:56:00 화

경남도가 16일 오전 도청 브리핑룸에서 중형조선소 정상화를 위한 대정부 호소문을 발표했다. 호소문은 전날 중형조선소 정상화 추진 민관협의체 2차 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참석 기관들의 뜻을 모아 작성됐다. 

이날 브리핑에는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 김동진 통영시장, 정구창 창원시 제1부시장, 김윤근·정판용 도의원, 한철수 창원상공회의소 회장, 박덕곤 경남경영자총협회 상임부회장, 나영우 경남조선해양기자재협동조합 이사장, 성동조선해양·STX조선해양 노조 대표 등이 민관협의체를 대표해 참석했다.

협의체는 호소문에서 "지역산업 근간인 STX조선해양과 성동조선해양 등 중형조선소에 대한 컨설팅을 조속히 마무리해 정부의 책임있는 중형조선소 정상화 방안을 올해 1분기 내 마련해 추진해달라"고 요청했다.

협의체는 또 "올해 초 정부에서 발표할 예정인 '조선산업 혁신성장 추진방안'에 중형조선소 정상화 방안을 포함해 조선산업 위기극복을 위한 종합정책을 마련해달라"며 선수금 환급보증(RG) 발급 확대와 지역산업 위기극복 지원 특별기금 조성, 조선업 퇴직 핵심인력 지원방안을 포함해달라고 요구했다.

123.jpg
▲ 중형조선소 정상화 추진 민관협의체 소속 기관들이 16일 오전 도청 브리핑룸에서 "정부의 책임있는 중형조선소 정상화 방안을 마련해달라"는 내용 등의 대정부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정봉화 기자

이와 함께 일감부족을 해소하도록 선박 추가 발주 등 수요 창출 방안 마련, 노동자 생존권 보장을 위한 실질적인 고용 보장 정책 추진, 조선위기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에 대한 특단의 지원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아울러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에도 중형조선소 국가경제 기여도와 자체 자구노력을 고려해 적극적인 RG발급을 호소했다.

협의체는 이러한 6개 항목의 호소문을 청와대와 산업부·기획재정부 등 중앙부처와 금융기관을 직접 방문해 전달하기로 했다.

한 대행은 "호소문에는 민관협의체 참여기관의 중형조선소 정상화를 기대하는 절실한 뜻이 담겨있다"며 "정부에서 관련 정책을 적극 추진하기를 희망하며, 중형조선소가 정상화될 때까지 지자체를 비롯한 민관협의체 참여기관들도 한뜻으로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봉화 기자

    • 정봉화 기자
  • 자치행정부에서 도청과 지역정치 등을 맡고 있습니다. 도정 관련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