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환경단체 "합천창녕보 계획대로 개방해야"

환경단체, 정부에 이행 요구…냉해 피해 농가 대책도 호소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2018년 01월 18일 목요일

합천창녕보 수문 개방 후 합천 광암들 일부 농가에서 지하수 고갈 피해를 호소하자 환경단체가 정부에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낙동강 경남네트워크는 17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합천군 광암들 농가 피해 대책 마련과 함께 함안보와 합천보 수문 개방을 계획대로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광암들 농가 피해는 지난해 11월 13일 낙동강 창녕함안보와 합천창녕보 수문을 추가 개방한 뒤 지난 12월 7일 발생했다.

경남네트워크는 "광암들 농민피해와 같은 지하수 문제는 수문개방 결정 과정에서 예상했고 대비하기로 했던 것"이라며 "그런데도 정부는 국민에게 이를 알리지 않고 수문을 닫은 채 40여 일이 지난 지금까지 묵묵부답"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는 피해농민에 대한 대책과 보 추가개방을 그간 요구해왔다"며 "피해주민 지원특별법 제정 등 대책을 제시하라고 요구했으나 정부는 이에 대해서도 명쾌한 계획을 밝히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낙동강경남네트워크가 17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합천 광암들 주민 피해 대책 제시를 요구하고 함안보·합천보 개방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구연 기자

경남네트워크는 광암들 양상추 동해로 닫힌 창녕함안보 수문도 열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광암들에 양상추 동해가 발생하면서 함안보의 수문이 닫히고 현재 4.8m 관리수위를 유지하면서 합천보도 함안보와 같은 수위를 유지하고 있다"며 "수문 개방은 정부의 계획인 만큼 추진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애초 정부 계획대로라면 창녕함안보와 합천창녕보는 지난 13일 수문을 완전히 개방해 각각 수위를 2.3m, 2.2m까지 내려야 한다. 하지만 광암들 농민들이 수문 개방으로 피해를 주장하면서 수문 개방 이전 단계인 4.8m로 돌아갔다. 합천군의회는 지난 16일 46개 농가에서 10억 6000여만 원 상당 피해를 본 것으로 추정하고 정부에 피해 대책 수립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한 바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