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해 도심지 공시지가 서상동 지고 내외동 떠오르고

[표준지공시지가로 본 대표상권 변화] (3) 김해시
현재 분성사거리 일대 '최고'시청·세무서도 인근에 위치
장유동·진영읍 성장 눈길

남석형 기자 nam@idomin.com 2018년 02월 22일 목요일

2018년 1월 1일 기준으로 김해지역에서 '표준지공시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서상동 128-1번지(일반 상가)'다. 이곳은 ㎡당 366만 원이었다. 이는 지난해 ㎡당 355만 원으로 최고가를 기록한 것에서 3.1% 증가한 수치다. 올해 두 번째로 높은 지역도 '서상동 27-24번지(일반 상가)'로 ㎡당 312만 원이었다.

서상동은 매해 공시지가 조사에서 김해지역 최고가 자리를 차지해왔다. 특히 '서상동 128-1번지'는 이미 지난 2008년 ㎡당 355만 원을 기록한 이후 큰 등락 없이 이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 1997년 380만 원으로 정점을 찍은 이후 더는 상승세를 이어가지는 못하고 있다.

'서상동 128-1번지'는 김해 중심 상권인 분성사거리에 있다. 이 일대는 구도심으로 인근에 김해시청·세무서 같은 관공서를 끼고 있어 많은 유동인구를 안고 있다. 2011년 부산김해경전철 개통 이후 편리한 접근성으로 수로왕릉·수로왕비릉 등 인근 관광지 방문객들이 서상동 상권을 찾는 경우도 많아졌다.

김해시 서상동 128-1번지 분성사거리 일대 모습. /박석곤 기자 sgpark@idomin.com

하지만 시민들은 서상동이 여전히 지역 표준지공시지가 최고가를 기록하는 것에 대해 의외라는 반응이다. 김해에 사는 20대 윤모 씨는 "서상동에 '핫'한 곳이 몇 군데 있기는 하지만 이제 대세는 내외동 쪽"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외동 1255-2번지(풍림위너스빌딩)'는 지난 2001년 ㎡당 110만 원에 머무르다 2004년 180만 원으로 껑충 뛰었다. 그리고 지난 2013년 200만 원대를 돌파했고, 올해 290만 원까지 기록했다.

또한 '내동 1128-2번지(하이마트 김해내동점)' 같은 경우 지난 2001년 106만 원에서 2004년 165만 원으로 뛰었다. 그리고 지난 2015년 200만 원대에 접어들었고, 올해 226만 원으로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김해지역 공인중개사는 "내외동 쪽은 1990년대 초 택지개발이 진행되면서 크게 성장한 곳"이라고 설명했다.

이렇듯 김해는 1990년 이후 신도시 개발로 큰 변화를 겪었다. 서상동·동상동·부원동 같은 곳이 구도심으로 전락하고, 내동·외동, 북부신도시(삼계·구산동), 장유지역 같은 곳이 새로운 상권을 형성했다.

08.jpg

현재 김해는 지역 특성상 크게 시내권, 장유권, 진영권으로 구분된다. 장유·진영권은 크게 발전했지만, 표준지공시지가상으로는 아직 시내권을 따라가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장유권에서는 '율하동 1351-3번지(롯데슈퍼)'가 ㎡당 286만 원으로 가장 높았다. 상가밀집지역에 자리한 이곳은 지난 2010년 170만 원 이후 2014년 200만 원대에 올라서는 등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진영권에서는 이 지역 상권 중심에 있는 '진영읍 여래리 700-162번지(상가 건물)'가 지난 1994년 ㎡당 84만 원에서 1년 사이 130만 원으로 뛰었고, 지난 2015년 200만 원대를 넘어섰다. 올해는 250만 원으로 평가됐다. /남석형 조영환 기자 nam@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남석형 기자

    • 남석형 기자
  • 경제부 기자입니다. 부동산·금융·건축 분야를 맡고 있습니다.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제보뿐만 아니라, 주변 따듯한 이야기도 늘 환영입니다. 휴대전화 010-3597-1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