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후쿠시마 7주기 '원전 재앙 현재진행형'

한살림경남 노후원전 8기 폐쇄, 신재생에너지 비중 확대 촉구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2018년 03월 07일 수요일

일본 후쿠시마 핵발전소 폭발 사고 7주기를 앞두고 탈핵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살림경남은 6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쿠시마 사고는 아직도 이어지고 있고, 수많은 주민이 방사능으로 고통 받고 있다. 후쿠시마 재앙이 우리나라에서 발생하지 않도록 노후 원전 8기를 조기 폐쇄해야 한다"고 했다.

후쿠시마 핵발전소는 지난 2011년 3월 11일 지진 해일로 폭발했다. 사고 7년이 됐지만 12만 명이 아직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가설주택에 거주하는 등 재앙은 이어지고 있다. 일본은 후쿠시마 사고 이후 핵발전소 54기 중 12기는 폐기하기로 했고, 42기 중 5기만 가동하고 있다.

한살림경남은 일본의 전철을 밟지 않으려면 고리·월성원전 등 30년 전후 노후 원전 8기를 조기에 폐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노후 원전 8기는 모두 활성단층 지역에 위치하고 있어 위험성도 크다. 이들은 "8기에서 생산하는 전력 설비량은 700만㎾로 국내 전체 설비량의 6%"라며 "8기 폐쇄에 따른 경제적 부담은 전기요금 2% 상승에 그치기에 부담도 크지 않다"고 말했다.

한살림경남이 6일 경남도청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 폭발사고 7주기를 앞두고 국내 노후원전 조기 폐쇄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박종완 기자

또 재생에너지 확대도 촉구했다. 문재인 정부는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 비율을 20%로 목표했는데 다른 나라와 비교해 에너지 전환이 늦은 편이다. 지난해 기후변화에 취약한 48개 개발도상국은 기후취약성포럼(Climate Vulnerable Forum)에서 2050년까지 재생에너지 전환 100% 비전을 발표한 바 있다. 이들 중 과테말라는 2030년까지 80%, 모로코는 2030년까지 52%로 발전비율을 높이겠다는 비전을 제시하기도 했다. 한국은 개발도상국에도 뒤떨어지는 목표치를 잡은 셈이다.

한살림경남은 "국내 1인당 전기소비량은 연간 1만㎾h로 낭비 수준이다. 특히 대기업은 원가 이하 전기요금을 내면서 과소비하고 있다"며 "재생에너지 산업의 발전을 위해 산업용 전기요금 현실화가 필요하다"고 했다. 또 이들은 에너지절약 정책 시행 등도 함께 요구했다.

후쿠시마 사고 7주기를 앞두고 10일 탈핵 목소리가 서울 광화문을 비롯해 전국에서 울려퍼진다. 경남지역에서는 창원 상남동 분수광장, 김해시청, 양산 이마트 등에서 탈핵 캠페인이 열린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