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당 제윤경 의원, 환경문제 민생탐방

사천·하동 찾아 화력발전소 주민 피해 현황 청취

김두천 기자 kdc87@idomin.com 2018년 04월 16일 월요일

제윤경(더불어민주당·비례) 국회의원이 지역 내 환경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민주당 사천·남해·하동지역위원장인 제 의원은 지난 13~14일 사천과 하동 내 화력발전소에서 내뿜는 대기오염물질 피해 대책 마련을 위한 환경단체, 주민간담회를 잇달아 열었다.

제 의원은 13일 사천환경운동연합과 사천시 사등동 삽재마을, 14일 하동군 금성면 가덕리 명덕마을을 각각 찾아 피해 현황과 실태를 점검하고 주민 의견을 들었다.

삼천포화전은 대기 오염 물질 배출 전국 1위를 차지할 만큼 미세먼지 등으로 인근 주민 피해가 극심하다. 삼천포 5, 6호기는 오염물질 과다 배출로 국회에서도 논란이 일었고, 인근에는 고성하이화력발전소가 새로 지어져 인근 주민 피해 규모가 점차 커지는 추세다. 이 중 삽재마을은 특히 인근에 쓰레기 매립장, 조선소도 있어 이로 말미암은 분진·소음·수질오염·악취 등 환경 피해가 그 어느 지역보다 막대하다.

하동화전도 유연탄 분진 등에 따른 주민 피해가 크다. 인근 명덕마을은 최근 7년 새 마을 주민 5%가 암 진단을 받았다. 호흡기 질환 사망자도 최근 9년간 전국 평균의 3.84배에 달한다. 낮과 밤을 가리지 않는 소음 피해도 심각한 수준이다.

제 의원은 사천환경운동연합을 찾은 자리에서 이들 화력발전소 문제뿐만 아니라 남강댐 사천 방류량 증가에 따른 하류지역 침수 위험 문제까지 폭넓게 의견을 들었다. 이후 곧장 삽재마을로 가 주민 피해 사례 확인에 나섰다.

제 의원은 피해 주민과 간담회에서 "이 마을처럼 기피시설이 밀집된 지역은 유례를 찾아보기 어려울 것 같다"며 "더구나 문제 해결 이전에 또 다른 피해가 누적되는 건 더 큰 문제"라고 밝혔다. 아울러 "피해 사례를 바탕으로 보상과 이주대책 마련이 함께 수립돼야 할 것 같다"면서 "이를 위한 방안을 찾아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제 의원은 이튿날 하동 명덕마을에서 화력발전소와 함께 송전탑 건설에 따른 주민 피해와 불안 여부도 확인했다.

이날 한 주민은 "이미 마을 반경 1㎞ 이내에 고압 송전탑이 17기나 존재한다"며 "그런데도 추가로 11기가 도입될 예정임은 물론 변전소 건설 계획도 잡혀 있어 불안이 더욱 커지고 있다"고 호소했다. 주민들은 특히 "발전소 최초 건축 승인 당시 환경영향평가에서 우리가 거주하고 있다는 사실 자체를 빠뜨리는 등 거짓 허위보고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제 의원은 "실제 눈으로 확인해보고, 또 주민 이야기를 들으니 이 마을 주민들은 사실상 '환경 난민'에 다름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며 "숨 쉬는 것과 물 마시는 것조차 위협받는 현 상황은 반드시 해결돼야 한다"고 짚었다. 이에 "각종 문제를 체계적으로 정리해 우리 당 환경노동위원회 위원과도 공유하는 등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주민들과 약속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두천 기자

    • 김두천 기자
  • 경남도의회와 지역 정치, 정당을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