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법정관리 데드라인 앞두고 노사 교섭 빈손으로

사측 "조건부 합의 먼저", 노조 "요구안 답변있어야"…차기 교섭 일정도 미지수

이시우 기자 hbjunsa@idomin.com 2018년 04월 17일 화요일

GM 본사가 노사 협상 타결 마감시한으로 제시한 20일을 나흘 앞둔 16일 오후 한국지엠 노사가 다시 교섭 테이블에 앉았지만 여전히 빈손으로 헤어졌다.

노사는 차기 교섭 일자도 정하지 않고 자리를 떠 한국지엠 사태는 여전히 한 치 앞도 볼 수 없는 상황에 놓였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과 임한택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장 등 노사 위원 40명은 이날 오후 인천 부평본사 대회의실에서 올해 임단협 9차 교섭을 약 2시간 30분간 진행했다.

이날 노측은 신차 신규 배정에 대한 더 자세한 계획, 군산공장 폐쇄 철회 등을 핵심으로 하는 노조 요구안을 두고 사측에 질문하며 교섭을 시작했다.

한국지엠지부에 따르면 "사측은 '노조 요구안을 검토했지만 회사가 처한 상황이 시급해 먼저 조건부 합의를 하고서 회사가 고민하는 군산공장 문제, 공장별 미래발전 전망은 이후 논의하자'고 답변했다"고 밝혔다. 한국지엠지부는 "사측은 '군산공장 철회는 가능한 대안이 아니며 희망퇴직 추가 진행 뒤 전환배치를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이에 노조는 "차기 교섭에서 군산공장을 포함한 노조 요구안 답변을 가져와야 하며 조건부 합의는 없다. 일괄 타결을 목표로 교섭하겠다"는 지부장 마무리 발언을 끝으로 이날 교섭을 끝냈다.

이를 두고 한국지엠 창원공장 관계자는 16일 "법정관리 마감시한은 다가오는데 노사 협상이 타결되지 않아 답답하다"며 "특히 법정관리로 가면 본사 임직원은 물론이고, 사내외 협력사들에도 심각한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한국지엠 전체 미지급 납품대금 3000억 원이 언제 지급될지 모른채 묶일 수도 있다. 그러면 창원공장 사내외 협력사 50곳도 직접 타격을 받을 수 있어 그 상황까지는 가지 않았으면 한다"고 우려했다.

이렇듯 한국지엠 대주주인 GM이 '법정관리' 마감시한을 20일로 못 박고 한 손에는 '부도 가능성'을 내세우고, 다른 손에는 '협상 카드'를 꺼내 들고 정부와 산업은행, 노조 등 한국지엠 이해관계자들에게 하루빨리 지원과 협조를 요구하며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하지만, 경영 실사 중인 산업은행에는 원가 자료 등 일부 핵심 자료를 제출하지 않는 등 '이중 전략'을 펴며 전형적인 GM 협상 스타일을 보인다는 지적이 나온다. 중간에 끼인 사내외 협력사는 법정관리가 현실이 되면 급격한 납품 물량 축소는 물론이고 기존 납품 대금까지 못 받는 상황이 되지 않을지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

이렇듯 16일 한국지엠 노사가 교섭을 재개했지만 신차 배정에 대한 명확한 자료 제시와 군산공장 폐쇄 철회 등을 요구하며 물러서지 않는 노조, 법정관리 카드로 노조와 정부·산은을 동시 압박하는 GM, 실사가 우선이라며 핵심 자료 제출 요구부터 하는 산은 등 이해관계자 각자 주장이 크게 엇갈려 사태해결이 쉽지 않아 보인다.

또한, 한국지엠 노사는 GM 본사가 밝힌 '법정관리' 회피를 위한 최종 마감시한인 20일까지 앞으로 겨우 3일 만에 임·단협을 타결해야 하는 어려운 처지에 놓였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시우 기자

    • 이시우 기자
  • 직전 자치행정1부(정치부) 도의회.정당 담당 기자로 일하다가 최근 경제부 (옛 창원지역) 대기업/창원상의/중소기업청 경남지역본부/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