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경수 "거리낄 게 없다…언론보도-현장민심 달라"

공청회 참석차 본사 방문, 정책경쟁 묻혀 우려 표해

정봉화 기자 bong@idomin.com 2018년 04월 24일 화요일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 야당들이 특검을 촉구하며 파상공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특검 불가론'을 펴온 더불어민주당이 이번 주 내 특검을 수용할지 주목된다.

댓글조작 사건 연루 의혹을 받는 김경수 의원은 "이번 주 지나면 대충 저와 관련된 것(댓글조작 사건)은 정리되지 않겠나"면서 "저는 거리낄 게 없으니 걱정 안 해도 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23일 경남도민일보 3층 강당에서 열린 민주당 경남도당과 단디정책연구소가 주관한 '경남 도시농촌 공간 교통정책 공청회'에 참석하고자 본사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 같이 밝혔다.

김 의원이 앞서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며 특검 수용 의사를 밝힌 만큼 민주당이 4월 국회 정상화를 위해서라도 특검을 수용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등 야 3당이 국회 정상화 조건으로 특검 도입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회 파행으로 이날 국민투표법 개정·공포가 이뤄지지 않아 6월 지방선거와 개헌 동시 투표가 무산된 상황에서 추경안과 민생법안 등 현안 처리도 불투명하다. 김 의원이 도지사 출마를 선언했지만 의원직 사퇴 시점을 미루는 것도 추경안 등 국회 주요 현안 표결이 남아 있어서다.

경남도지사 선거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23일 오후 경남도민일보 3층 강당에서 열린 '경남 도시농촌공간 교통정책 공청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일호 기자 iris15@idomin.com

그러나 민주당은 정치공세 차원으로 특검을 이용하려는 의도가 뻔한 상태에서 특검을 수용하기 어렵다는 기존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 경찰 수사를 하고 나서 미진하면 특검을 논의할 수 있다는 의견이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중앙당에 하루빨리 사퇴하게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표결 처리 때문에 늦춰지고 있다. 4월을 넘기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특검 수용 여부와 관련해서도 "제가 할 수 있고 없고 문제가 아니므로 당에서 결정하는 대로 진행될 수밖에 없겠지만, 지금 야당과 협의 과정에서 이 문제도 함께 좋은 합의를 만들어낼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특검 수용 여부를 놓고 여야 협의가 결렬돼 국회 파행이 장기화하더라도 김 의원으로서는 의원직 사퇴 시기를 더는 늦출 수 없는 상황이다. 경쟁 후보인 자유한국당 김태호 전 지사는 지난 19일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현장 유세활동을 본격화하고 있다. 그동안 각종 여론조사에서 김 의원이 김 전 지사보다 지지율이 앞섰지만 댓글 조작 사건이 민심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가늠하기 어렵다는 게 지역정가의 분석이다.

김 의원은 "50 대 50으로 본다. 여론조사 결과는 참고일 뿐 실제 민심이 중요하다. 경남은 쉬운 곳이 아니다. 군 지역은 보수 성향이 아직 강하다. 탄핵 정국에서도 경남은 문재인 대통령 후보가 0.5%p 차이로 진 곳"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언론을 보고 있으면 당장에라도 세상이 무너질 것 같은 보도가 이어지는데 현장을 다녀보면 도민은 전혀 다르다. 민심과 보도의 차이를 느낀다. 요즘에는 언론에 오보가 잇따라 1대 100으로 싸운다. 저는 거리낄 것 없고 당당하게 도민에게 지금 경남에 꼭 필요한 게 뭔지를 가지고 지방선거를 치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정치공세에 밀려 정책 경쟁이 묻히는 데 대해서도 우려를 표했다. 김 의원은 경남 균형발전을 위해 남부내륙철도 임기 내 착공을 첫 공약으로 내세웠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봉화 기자

    • 정봉화 기자
  • 자치행정부에서 도청과 지역정치 등을 맡고 있습니다. 도정 관련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도민 (h715****) 2018-04-24 10:07:58
찌라시 언론들과 말종당들의 합작으로
문제인대통령과 김경수 죽이기,,,
121.***.***.181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