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체르노빌 핵 사고 32주년…시민단체 탈핵 정책 촉구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입력 : 2018-04-24 15:29:16 화     노출 : 2018-04-24 15:31:00 화

체르노빌 핵발전소 폭발사고 32주기를 앞두고 경남지역 시민단체가 정부와 경남도에 적극적인 탈핵 정책을 촉구했다.

1986년 4월 26일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핵발전소 원자로가 폭발 사고로 많은 사람이 숨졌으며, 암발병 등 후유증이 이어지고 있다. 탈핵경남시민행동은 24일 오전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체르노빌 원전과 후쿠시마 원전은 도시와 먼 거리에 있던 원전이었다. 그러나 우리나라 24기 원전은 모두 산업시설과 인구 밀집지역에 있어 단 한 번의 사고로 국가 존망이 위태로울 수 있다"면서 노후 핵발전소 6기를 우선 폐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시민행동은 국내 전체 전력설비량(1억 2000만㎾)이 전력소비량(6500만㎾)의 두 배 가까이 갖춰진 점을 들어 "30년이 지난 월성1~4호기, 울진 1호기, 고리 2호기 등 6개 노후 핵발전소 설비용량 합계는 513만㎾ 수준이라 전력소비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으니 즉시 폐쇄해도 전력 소비에 큰 지장이 없다"고 했다.

1.jpg
▲ 탈핵경남시민행동이 24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체르노빌 핵발전소 폭발 사고 32주년을 맞아 탈핵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일호 기자

재생에너지 발전 설비 확대도 요구했다. 이들은 "태양광 발전은 개인 사업자의 투기성 산림훼손은 지양하고 공공기관과 학교 건물 옥상, 주차장, 도로변 등 유휴 공간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면 된다"면서 "지역주민, 시민단체, 협동조합 등에게 유휴 공간을 임대한다면 예산 투입 없이 재생에너지를 확대할 수 있다. 경남도와 시·군에 재생에너지 전담 부서를 둔다면 행정절차가 쉬워질 것"이라고 제안했다.

더불어 전력소비절약 정책 추진과 진행도 요구했다. 이들은 "전기를 낭비하는 이유는 전기요금이 선진국보다 턱없이 낮다. 특히 원가 이하의 대기업 전기요금을 현실화해 전기 소비를 줄일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시민행동은 고리 1호기 영구정지에 따른 고준위 핵폐기물(사용 후 핵연료) 처분을 위한 대책 수립도 정부에 촉구했다.

시민행동은 "폐기물 처분도 할 수 없으면서 계속 핵발전소를 가동하고 폐기물을 배출하는 것은 미래 세대에게 엄청난 부담을 지우는 일"이라며 "하루속히 핵폐기물 배출을 줄여야 하며 노후 원전부터 조기에 폐쇄하는 것이 유일한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시민행동은 기자회견에 이어 경남도청에서 정우상가까지 탈핵행진을 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