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민단체도 창원국제학교 반대…양극화 우려

"공론화 우선"-"신속 추진" 갈려…2020년 9월 개교 쉽지 않을 듯

이혜영 기자 lhy@idomin.com 2018년 04월 26일 목요일

경남도·창원시·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이 경남에 설립하고자 한 창원국제학교가 경남도교육청에 이어 시민단체 반대에 부딪혀 계획대로 사업이 진행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14개 경남교육단체가 참여한 '경남교육연대'는 25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창원국제학교 설립 추진에 대해 "국제화 교육이라는 허울을 쓴 교육 양극화를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예상 학비만 최소 연 3000만 원, 기숙사비 등 추가 경비를 포함하면 학생 1명이 1년 동안 1억 원가량 교육비가 들어갈 것이라는 예측도 있다"며 "다양화와 국제화의 이름으로 거액의 교육비를 감당할 수 있는 특권층을 위한 귀족학교로, 국내에 사는 외국인들까지 양극화하는 학교"라고 지적했다.

경남교육연대는 창원국제학교 설립 배경에 '철저한 경제 논리가 깔렸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15일 창원국제학교 설립 투자협약에 경남개발공사 사장과 진해오션리조트 명예회장 등 의외의 인물이 참석했다. 이들이 참석한 것은 순수한 교육적 목적에서 추진되는 것이 아니라 복합관광단지 조성계획 일부로 진행되는 것임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외국교육기관 교육환경평가 부적합 판정 석 달 만에 재승인 신청을 한 것은 경제 논리에 쫓겨 급하게 추진하는 것이 아닌지 의심이 든다"고 덧붙였다.

▲ 전교조 경남지부·경남교육동지회·참교육학부모회 경남지부 등으로 구성된 경남교육연대가 25일 오후 경남도청 프레스선터에서 창원국제학교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김구연 기자 sajin@idomin.com

앞서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은 지난 23일 기자회견에서 "창원국제학교는 사회적 공감대 형성, 교육적 성찰과 우려에 대한 해소책을 마련한 후 추진해야 한다"면서 신중론을 밝힌 바 있다. 박 교육감은 "국제학교 설립은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해 고른 교육 기회를 부여하겠다는 현 정부의 교육 정책과 어긋날 뿐만 아니라 학생들의 교육기본권을 보장하며 모두가 행복한 교육을 실현하겠다는 도교육청의 정책 방향과도 맞지 않다"고 강조했다.

지난 24일에는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 주재로 경남도와 창원시·도교육청 등 창원국제학교 설립 관련 5개 기관이 모여 창원국제학교 설립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학교 건립이 신속하게 추진돼야 한다는 견해와 사회적 공론화가 우선이라는 견해가 부딪히면서 한 대행은 5개 기관장이 큰 틀에서 협의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도교육청의 '선 대책 후 추진' 의지가 확고한 가운데 시민단체가 힘을 보태면서 2020년 9월 개교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유치원, 초·중·고 과정 80학급(정원 2280명) 규모 창원국제학교는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웅동지구 5만 6515㎡ 터에 학교 건물·기숙사·체육관 등을 짓는데, 2000만 달러를 외국인이 직접 투자하는 방식으로 추진되고 있다. 학생 70%는 외국인 임직원 자녀·유학생, 나머지 30%는 국내 모집한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혜영 기자

    • 이혜영 기자
  • 교육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모든 아이들이 안전하고 행복한 세상이 되길 바랍니다. 055-278-1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