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도교육감 선거 쟁점은]'창원국제학교' 교육감 선거 쟁점 급부상

신중 속 설립 찬성·반대 갈려

이혜영 기자 lhy@idomin.com 2018년 04월 27일 금요일

경남도·창원시·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이 추진하는 창원국제학교가 6·13 지방선거 경남도교육감 선거 쟁점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최근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이 창원국제학교 설립 신중론을 밝힌 데 대해 차재원 예비후보가 명확하게 반대 뜻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차 후보는 26일 경남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제학교는 다양한 국적의 학생들과 교사들이 모여 있는 국제적인 교육기관으로 외국인 자녀나 현지 학교의 커리큘럼과 다른 교육과정이 필요한 학생들이 주로 다니는 곳이다. 우리나라 국제학교는 그 의미대로 운영되지 않고 귀족·특권 학교와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학생당 연간 1억여 원 비용이 드는 국제학교 설립에 무슨 명분으로 도민의 공론을 모으겠다는 것인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설립 취지에도 어긋나고 보편적 복지와도 상관없는 창원국제학교 설립에 도교육청은 단호히 반대한다는 견해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박 교육감은 신중론을 펼치면서도 "국제학교 설립은 특목고와 자사고를 폐지해 고른 교육 기회를 부여하겠다는 현 정부의 교육 정책과 어긋날 뿐만 아니라 학생들의 교육기본권을 보장하며 모두가 행복한 교육을 실현하겠다는 도교육청의 정책 방향과도 맞지 않다"고 강조한 바 있다.

중도·보수진영 예비후보 3명 사이에서도 '신중'·'설립 찬성'으로 견해가 갈리고 있다. 김선유 예비후보는 "하향 평준화를 우려하는 목소리와 특목고 우대를 지적하는 목소리를 반영해 신중히 접근해야 한다"고 했다.

박성호 예비후보는 "국제화 시대 교육 개방을 통해 점진적으로 시스템을 만들어 가야 한다"며 찬성 견해를 보였다. 이효환 예비후보도 "국제학교를 설립으로 경남에서도 스티브 잡스에 버금가는 인재를 양성해야 한다"며 국제학교 설립에 찬성했다.

창원국제학교는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웅동지구 내 5만 6515㎡에 들어설 계획이다. 유치원·초·중·고 80학급 규모 2280명(내국인 30%) 정원으로 운영될 계획이다.

도교육청은 2017년 창원국제학교에 대한 외국교육기관 교육환경영향평가를 했지만 △주변 신항 출입 컨테이너 차량 운행으로 말미암은 소음·먼지 발생 △인근 골프장 잔류 농약·소음 대책 부재 등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담아 부적합 판정을 내렸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혜영 기자

    • 이혜영 기자
  • 교육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모든 아이들이 안전하고 행복한 세상이 되길 바랍니다. 055-278-1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