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경수 측 "드루킹 인사 제안 사실아냐…조선일보 책임 묻겠다"

정봉화 기자 bong@idomin.com 입력 : 2018-05-16 14:14:24 수     노출 : 2018-05-16 14:19:00 수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예비후보가 16일 "조선일보는 사실을 왜곡하는 의혹 부풀리기, 무책임 보도를 즉각 중단하라"라고 반박했다.

<조선일보>는 이날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 주범인 '드루킹'이 경찰 조사에서 "김경수가 센다이총영사를 제안했다"는 진술을 했다고 보도했다. 드루킹은 민주당 대선 경선 과정에서 문재인 캠프를 도운 대가로 김경수 전 의원에게 도모(61) 변호사를 오사카 총영사직에 청탁했으나 무산됐다.

이에 대해 김경수 후보 선거캠프 제윤경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사실이 아니다.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제 대변인은 "김경수 후보는 이미 23시간에 달하는 경찰조사를 통해 관련 내용을 충분히 소명했다. 후보 역시 특검이 아니라 특검 이상이라도 당당히 응하겠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면서 "이미 국회에서 관련 사건에 대한 특검이 합의됐다. 특검을 통해 실체적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선일보는 단순한 인사 추천을 마치 인사에 직접 개입하고 청탁이라도 한 것처럼 침소봉대해 보도하고 있다. 새로운 사실이 드러난 것이 아님에도 수사과정을 실시간 보도하며 의혹 부풀리기에 여념이 없다"고 비판했다.

제 대변인은 "새로운 사실 없는 인사청탁 주장, 당시 대선 캠프 내 자리 보장 등 사건의 본질과 상관없는 부풀리기와 의혹제기를 반복하는 것으로 국민을 호도할 수 없다"며 "국민은 이제 조선일보의 이 같은 보도 행태에 속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563964_430552_4618.jpg
▲ 김경수 의원./경남도민일보DB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정봉화 기자

    • 정봉화 기자
  • 자치행정부에서 도청과 지역정치 등을 맡고 있습니다. 도정 관련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플러그 2018-05-22 23:18:52    
진짜 끝까지 추한 모습 보인다.
그냥 조용히 특검 받고 죄를 지었으면 벌을 받으면 되잖아!
112.***.***.84
profile photo
상관없다 2018-05-18 22:12:17    
댓글조작한 개새끼가 누구한테 책임을 물어?
김경수는 진짜 상종 못할 쓰레기네.
211.***.***.80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