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김경수, 드루킹 사건 사죄하라"

경남도민일보 webmaster@idomin.com 입력 : 2018-05-21 15:13:28 월     노출 : 2018-05-21 15:14:00 월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은 21일 오후 2시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드루킹 사건' 관련 김경수 경남도지사 예비후보의 사죄를 촉구했다.

한국당 도당은 "김경수 예비후보 변명에도 댓글 조작의 실체적 증거는 마치 연재소설처럼 양파껍질 벗기듯 연일 터져 나오고 있다"며 "특검이 가동되고 청와대 관계자까지 거론되는 심각한 상황에도 도민에게 한마디 사죄는커녕 되레 뻔뻔하고 후안무치하게 표를 구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어 "김 예비후보가 댓글 조작 주범이라는 증거는 이미 차고 넘치는데 민주당은 진실규명을 요구하는 야당과 언론에 '네거티브'니 '정치공세'니 운운하고는 정작 제기되는 의혹에 구체적인 해명은 한마디도 하지 못하고 있다"며 "드루킹 옥중서신이 억울하다면 국민 알권리를 위해 공익보도를 한 기자를 고소할 게 아니라 드루킹을 직접 고소하는 게 이치"라고 짚었다.

2.jpg
▲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은 2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드루킹 사건 관련 김경수 경남도지사 예비후보 사죄를 촉구했다. /김두천 기자

이들은 이에 사정당국을 향해 "드루킹의 항변이 공허한 메아리가 되지 않도록 특검 이전에 김 예비후보를 재소환해 추가로 제기된 의혹을 철저히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김 예비후보에게 "허울 좋은 대통령의 지지율에 편승하고 도취해 시간만 끌면 된다는 안일하고 무책임한 태도를 버리기 바란다"면서 "그렇게 떳떳하다면 재소환에 당당히 응해 도민들의 진실을 요구하는 목소리에 답하라"고 주문했다.

이들은 회견을 마친 후 드루킹 일당이 판매해 운영 자금을 조달했다는 '플로랄맘' 비누 한 상자를 민주당 도당에 전달하려 했다.

하지만, 민주당 도당이 선거 기간에 임시로 김경수 도지사 예비후보 캠프에서 업무를 보기로 해 사무실이 텅 비어 있어 전하지 못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