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태용호 멕시코전 '벼랑 끝 승부'

24일 2차전 패배 땐 조별리그 탈락 예고…3전패 우려도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8년 06월 20일 수요일

'16강 진출 희망과 조별리그 탈락 운명이 멕시코전에 달렸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스웨덴에 0-1로 패하면서 멕시코와 2차전에서 벼랑 끝 승부를 펼쳐야 하는 상황이 됐다.

1패를 안은 상황이기 때문에 24일 0시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리는 조별리그 2차전에서 멕시코에 패한다면 2전 전패로 일찌감치 조별리그에서 탈락할 수 있다.

16강 진출 경우의 수는 생각할 수 없는 절박한 상황이다.

멕시코에도 진다면 3전 전패로 탈락할 수도 있다.

신태용 감독도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스웨덴과 멕시코를 상대로 1승 1무 또는 2승을 16강 진출의 시나리오로 생각하고 있었다.

신태용호가 멕시코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고, 독일이 2차전에서 스웨덴을 꺾는다면 네 팀이 모두 1승 1패로 동률이 된다.

3전 전승을 할 것으로 예상했던 독일이 1차전에서 멕시코에 0-1로 덜미를 잡히면서 예상은 어긋났다.

독일이 객관적 전력상 스웨덴에 앞서는 게 사실이지만 만약 패한다면 지난 대회 우승팀이 조별리그에서 탈락하는 '최대 이변'이 일어날 수도 있다. 신태용호로서는 꺼져가는 16강 진출의 불씨를 살리려면 멕시코를 잡고 독일과 최종전에서 승부를 거는 것 말고는 다른 선택 여지가 없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