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함양 '스쿨 미투' 성차별 발언 확인

교육청 전수조사…대책위 "특강"요구

이혜영 기자 lhy@idomin.com 2018년 07월 05일 목요일

경남도교육청이 최근 페미니즘 교육 중단 논란과 '스쿨 미투'가 나온 함양 한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벌인 결과, 성희롱·성추행 건은 없었고 성차별 발언이 확인됐다고 4일 밝혔다.

학생생활과 담당자는 "지난달 28일, 해당 학교 3학년 여학생을 중심으로 제기된 교사 성차별·성희롱 여부를 전 학년 대상으로 조사했다. 10여 명 교사 이름이 나왔지만 성희롱·성추행 건은 없었고 '여자는 시집이나 잘가면 된다'는 등 성차별 발언은 여러 건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추가 조사 후 성차별 발언 교사와 갈등을 야기한 학교에 주의 등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논란은 이 학교 의뢰를 받은 한 여성주의문화단체가 지난 5월 학생회 간부대상 성교육, 인문학교실 '성과 인권' 특강 등 1차 교육을 진행했는데 학내 성차별 문제가 불거지면서 시작됐다.

학교 측은 6월과 9월로 예정돼 있던 페미니즘 교육을 일방적으로 취소했고, 교육을 맡았던 단체는 학교 측이 성차별 문제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며 교육청에 민원을 제기했다.

이번 사태를 해결하고자 꾸려진 '학내 미투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는 4일 3차 성명을 발표하고 정당한 근거 없는 특강 취소 철회와 성평등 교육에 대한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을 요구했다.

비상대책위는 "교육 주체인 학생들이 스스로 제기한 학내의 문제적 사안을 갈등으로 치부하고 이 갈등의 원인을 외부 강사의 수업에서 찾는 안일하고 학교의 비교육적인 태도를 강력하게 규탄한다"며 "학내 성불평등 문화에 대한 근본적 성찰과 대책을 마련함으로써 학교가 사태 해결에 대한 의지를 가지고 있음을 보여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해당 학교는 "특강 단체 수업을 반대하는 학부모들도 있어 논의 후 결정하겠다"며 "원만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혜영 기자

    • 이혜영 기자
  • 교육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모든 아이들이 안전하고 행복한 세상이 되길 바랍니다. 055-278-1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