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모두 만족하는 '수학여행'이란 뭘까? 교육감의 고민

'국외 고액 여행비 할부 시대'박 교육감 SNS에 질문 던져
도민 '소규모 여행'등 제안…원점 재검토하자는 의견도

이혜영 기자 lhy@idomin.com 2018년 07월 06일 금요일

'국외 고액 수학여행비 할부 시대' 실태 지적에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수학여행, 무엇이 바른 답일까요?" 질문을 던졌다.

댓글을 살펴보면 학부모들과 도민은 학교 위주 수학여행으로 개선하거나 없애야 한다는 목소리를 냈고, 일부 교사는 업무 부담으로 지금까지 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는 등 다양한 의견을 냈다.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는 도민들이 생각하는 수학여행 정답은 뭘까?

박 교육감은 지난달 27일 페이스북에 "국외 수학여행 문제점에 대한 문제 제기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내년에는 기획이 멋지고, 내용도 충실하고, 학생과 학부모의 만족도가 높은 수학여행을 선정·공개하고 시상하는 것을 고려해볼까 합니다"라며 "안전하고 내용이 있는 수학여행, 무엇이 바른 답일까요?"라고 썼다.

27개 댓글을 보면 '멋진 수학여행 선정·시상'에 공감하는 글이 많다. 이와 함께 관행적 수학여행은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고, 수학여행과 관련한 교사 업무 경감이 전제돼야 한다는 글도 눈에 띈다.

이경수 씨는 "의미 있는 수학여행을 위해 여행자(학생) 기획, 반 단위 소규모 여행, 수학여행 기획팀(학생+교사+학부모) 가동 등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배경환 씨는 "계획부터 결과 보고까지 교사는 엄청난 서류와의 장기전이 필요하다. 오죽하면 2학년 부장 세우기가 힘이 들까?"라며 수학여행 대토론회, 교사·학생·학부모 설문 등을 통해 원점에서 재검토하자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병길 씨와 이헌수 씨는 "배움을 목적으로 하는 여행이 되려면 상당히 많은 공을 들여야 하지만 교사에게는 그럴 여력도 없다"면서 "모든 책임은 언제나 교사에게 돌아오는 현실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강호진 씨도 "주제별 소규모 수학여행이 가능해질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달았다. 강 씨는 "수학여행을 위해 들여야 하는 행정업무가 과할 정도로 복잡하게 구성돼 있다. 이런 상황에서 목적지를 여러 곳으로 나눠 가는 수학여행은 교사에게 업무 부담을 크게 가하는 요인이 된다"며 여행사와 연결해 진행하는 관행적 수학여행이 만연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풀이했다.

실제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안전 대책으로 교육부는 촘촘한 매뉴얼을 작성해 내렸다. 학교는 수학여행 기본계획 수립부터 선호도 조사, 수학여행위원회 운영, 현장답사, 학교운영위 심의, 수학여행 컨설팅, 계약, 안전교육, 수학여행 신고, 경비 집행·정산, 만족도·청렴도 조사, 평가·결과 학교 홈페이지 게시 등 15단계 과정을 거쳐야 한다.

경남도교육청 체육건강과 최병헌 과장은 "도교육청은 수학여행지원단 운영을 통해 소규모 테마 수학여행을 권장하고 있지만 학교 현장의 현실적인 어려움도 파악하고 있다"며 "내년부터 도교육청 자체 매뉴얼을 제작한다. 안전관리는 강화하고 나머지 업무는 슬림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혜영 기자

    • 이혜영 기자
  • 교육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모든 아이들이 안전하고 행복한 세상이 되길 바랍니다. 055-278-1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