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 지역 경찰 간부 성추행·성희롱 의혹으로 잇따라 '곤혹'

동료 여성 경찰에게 성추행으로 입건
다른 간부도 성희롱 발언 의혹으로 감찰 조사 중

민병욱 기자 min@idomin.com 입력 : 2018-07-11 16:58:08 수     노출 : 2018-07-11 17:00:00 수

경찰 간부가 성추행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또 다른 경찰 간부 한 명도 성희롱 발언 의혹으로 감찰 조사를 받고 있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지난달 29일 도내 한 경찰서 간부(경정)를 직위 해제했다. 해당 간부는 동료 여성 경찰에게 성희롱 발언을 하고, 의사에 반하는 신체 접촉으로 성적 불쾌감을 준 혐의를 받고 있다. 경남청 여성청소년수사계는 이 간부를 성추행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경찰청 성비위 태스크포스팀은 이 건에 대한 조사 과정에서 성희롱보다는 성추행에 가깝다는 판단을 해 수사로 돌렸다. 이에 대해 해당 간부는 "현재 너무 힘들다. 답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경찰서에 있는 간부(경정)도 성희롱 발언 의혹으로 지난 5월 태스크포스팀으로부터 '사실관계' 조사를 받았다. 이 간부는 "말 그대로 사실관계만 파악했다. 문제가 있었다면 징계를 받았을 것 아니냐?"라며 "언론에서 이런 식으로 계속 연락을 하고 마치 문제가 있는 것처럼 만드는 것 같아 불쾌하다"고 말했다.

앞서 경남청은 지난 1월 동료 여경 성폭력 신고를 돕던 여경의 2차 피해가 드러나면서 직장 내 성희롱·성추행 관련 예방대책을 강화하고 있다. 도내 경찰서에 여경·여행정관·여주무관 대표가 참여하는 '여직원 권익보호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 권익보호위는 분기별 정기회의와 사안별 수시회의를 열어 여직원 고충을 논의한다.

또 경찰서장을 포함한 전 직원 대상 성희롱 예방 교육과 함께 연중 두 차례 성희롱 피해 전수조사(남자직원 포함)도 진행하고 있다. 경찰청에서 직접 접수하는 성희롱 상담 신고 시스템 운용을 비롯해 내부고발자와 신고자의 신원도 피해자에 준해 보호하고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병욱 기자

    • 민병욱 기자
  • 2017년 7월 17일부터 경남경찰청, 검찰, 법원, 진해 맡고 있습니다. 각종 제보, 보도자료, 구독신청 등등 대환영입니다. 010-5159-9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