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 의원, 후반기 국회 어떤 상임위 받을까

16명 대다수 '노른자' 국토위·산자위·교문위 등 희망
농해수위에 4명 몰려…여상규 법사위원장 가능성도

고동우 기자 kdwoo@idomin.com 2018년 07월 12일 목요일

여야가 20대 국회 후반기 원 구성 원칙에 합의한 가운데 경남 국회의원의 상임위원회 이동 및 배정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1일 〈경남도민일보〉가 도내 의원 16명 측에 확인한 바에 따르면, 대다수가 이른바 '노른자 상임위'로 불리는 국토교통위,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교육문화체육관광위, 법제사법위 등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어촌지역이 많은 경남답게 농해수위에 특히 4명이나 몰렸다. 모두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전반기 농해수위에서 활동한 김성찬(창원 진해)·이군현(통영·고성) 의원을 비롯해 김재경(진주 을)·강석진(산청·함양·거창·합천) 의원이 그 주인공이다.

기존 기획재정위 잔류를 희망한 엄용수(한국당, 밀양·의령·함안·창녕) 의원이 2순위로 농해수위를 써낸 것까지 감안하면 5명 중 최소 2~3명 이상은 탈락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엄 의원 측은 "대표적인 농촌 지역구인데 1순위가 의외"라는 물음에 "예산 편성 등 기획재정부 권한이 막강해 오히려 도움되는 점이 많다"고 했다.

강석진 의원은 기술보증기금 전무이사로 3년간 근무한 경험을 살려 2순위로 정무위를 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무위는 역시 금융분야 전문가로 전반기에 활약한 제윤경(더불어민주당·비례, 사천·남해·하동지역위원장) 의원도 잔류 의사를 나타내고 있다.

제조업이 발달한 창원·김해지역 의원은 예의 산자위 선호가 두드러졌다.

전반기 산자위원인 윤한홍(한국당·창원 마산회원) 의원과 국토위에서 나란히 활동했던 박완수(한국당·창원 의창)·민홍철(민주당·김해 갑) 의원이 그들로, 끝이 안 보이는 경기 침체, 특히 제조업 전반의 심각한 위기가 고려됐다는 전언이다.

노회찬(정의당·창원 성산) 의원의 경우 기존대로 법사위를 일단 희망 중인데, 공동교섭단체를 구성한 민주평화당 측과 조정이 여의치 않으면 다른 상임위로 가야 할 수도 있다. 노 의원 측은 이에 교문위, 산자위, 국토위, 기재위 등 다양한 대안을 놓고 고심 중이다.

역시 같은 법사위의 여상규(한국당, 사천·남해·하동) 의원은 막강한 권한을 지닌 법사위원장 자리를 놓고 같은 당 홍일표 의원과 경합하고 있다. 여 의원이 법사위원장이 되면 도내 유일의 상임위원장이 될 가능성이 현재로선 높다.

이 밖에 전반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외교통일위 한국당 간사를 각각 역임한 박대출(진주 갑)·윤영석(양산 갑) 의원은 나란히 교문위를 지원해 눈길을 끌었고, 6월 보궐선거로 새로 입성한 김정호(민주당·김해 을) 의원과 김한표(한국당·거제) 의원은 국토위를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내 유일 환경노동위 소속인 서형수(민주당·양산 을) 의원은 "소득불평등 문제를 제대로 다뤄보고 싶다"며 기재위로 전업을 추진 중이다.

도내 최다선인 이주영(한국당·창원 마산합포) 의원은 외통위 잔류를 선언한 가운데 국회부의장 한국당 몫을 놓고 12일 정진석 의원과 경선을 치른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동우 기자

    • 고동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