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차량 전복 사고로 숨진 남해군청 공무원 장례식 '군청장' 거행

허귀용 기자 enaga@idomin.com 입력 : 2018-07-12 14:45:17 목     노출 : 2018-07-12 14:46:00 목

업무를 마치고 복귀하던 중 차량 전복 사로고 숨진 남해군청 공무원 장례식이 군청장으로 거행된다.

남해군은 지난 11일 오후 창선면 진동리 장포마을 모상개해수욕장 인근에서 발생한 차량 전복사고로 순직한 남해군 창선면행정복지센터(구 창선면사무소) 소속 공무원 고 현석민(46) 주무관 장례식을 '군청장'으로 거행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군은 공직자로서 소임을 다하다 불의의 사고로 순직한 고 현석민 주무관 장례를 경건하고 엄숙하게 진행하고자 '군청장'을 결정했다. 이에 군은 장충남 남해군수를 위원장으로 장례위원회를 구성했다. 그리고 공무상 순직임을 고려해 고 현 주무관의 1계급 특별승진을 추서하기로 했다.

고인 영결식은 오는 13일 오전 9시 유가족과 동료 직원, 군민들이 참가한 가운데 군청광장에서 거행된다. 빈소는 현재 사천시 삼천포서울병원 장례식장 1분양실에 마련됐다.

고 현석민 주무관은 2007년 12월 3일 서울시 도봉구에서 공직생활을 처음 시작했으며 2010년 11월 15일 남해군으로 전입해 미조면, 문화관광과, 해양수산과 등을 거쳐 창선면행정복지센터 총무팀에서 마지막으로 근무했다.

또한 2012 여수세계박람회 기간 중 조직위로 파견돼 여수엑스포를 성공적으로 치러내는 데도 기여했으며 여수세계박람회 개최 유공으로 국토해양부 장관 표창을, 군정발전 유공으로 남해군수 표창을 각각 받기도 했다.

유가족으로 부인과 자녀 2명이 있다.

고 현석민 주무관은 지난 11일 오후 5시 30분께 창선면 모상개해수욕장에서 환경정화활동을 마치고 동료 2명과 복귀하던 중 해수욕장 입구 근처 내리막길 도로에서 타고 가던 1t 트럭이 전복돼 숨졌다. 동료 2명도 다쳐 현재 경상대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