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실상 장마 종료…주말에도 경남 푹푹 찐다

13~16일 '슈퍼문 현상' 만조 때 저지대 침수피해 대비해야

김희곤 기자 hgon@idomin.com 2018년 07월 13일 금요일

장마전선이 밀려난 경남지역에 주말인 16일까지 무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13~16일 '슈퍼문' 현상에 따른 저지대 침수 피해에 주의해야 한다.

기상청은 북태평양 고기압 영향으로 당분간 덥고 습한 공기가 유입되고, 강한 햇볕이 더해 평년 기온(최저 20~23도, 최고 27~31도)보다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고 내다봤다.

13일 낮 최고기온은 밀양 35도, 창원 33도, 김해 35도, 거창 33도, 진주 33도, 남해 33도 등으로 높을 전망이다. 14~15일도 도내 대부분 지역에서 낮 최고기온이 32~36도 분포를 보이겠다. 밤의 '불청객' 열대야도 찾아온다. 11일 부산에서 최저기온이 25.1도로 올해 첫 열대야가 관측됐다. 이날 창원은 22.8도를 기록했다.

해양수산부는 13일부터 16일까지 지구와 달이 약 35만㎞까지 가까워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 기간 마산, 인천, 목포, 성산포(제주) 등 4개 지역 해수면 높이가 '경계' 단계까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통영 등 18개 지역은 '주의' 단계로 전망됐다.

AKR20180713010800064_01_i.jpg
▲ ./연합뉴스 자료사진

13~16일 마산과 통영지역 만조시각은 오전 8~11시, 오후 9~11시 사이다. 해수부는 "실시간 고조정보 서비스(www.khoa.go.kr/hightide)를 통해 해양정보를 지속적으로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올해 장마는 사실상 끝났다는 분석이 나온다. 기상청 중기예보를 보면 22일까지 비 예보가 없다. 현재 장마전선은 북한 지역으로 올라가 있고, 남부지방 평년(1891~2010년) 장마 종료일이 7월 23~24일이어서 장마가 끝났다는 것이다.

부산지방기상청 예보과는 "장마전선은 남북으로 진동이 잦다. 기압계 변동에 따라 장마전선이 다시 남하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지만, 장마가 끝났다는 판단도 일리가 있다"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곤 기자

    • 김희곤 기자
  • 시민사회부 김희곤입니다. 창원지역 다양한 제보받습니다. 010-4037-10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