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도 인사, 측근 배제가 관건

경남도민일보 webmaster@idomin.com 2018년 07월 13일 금요일

김경수 지사가 취임 후 처음으로 넘어야 할 문턱은 인사문제일 것이다. 선거로 미뤄진 청내 정기인사는 당장 떨어진 발등의 불이고 경제부지사를 비롯한 경제관련 전담기구 신설과 특별보좌진도 되도록 빨리 인선을 마쳐야 한다. 청년 일자리 대책 등 한시가 급한 일이 많다. 거기다 출자·출연기관에 대한 혁신책도 단행돼야 한다. 비리에 연루됐거나 지방선거에 따른 공공기관장 공백사태의 장기화 때문에 능동적이고도 창의적인 업무추진이 이뤄지지 못하는 상태다. 현상유지에 급급함으로써 본연의 영역이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인사가 만사라 했으니 우선 중요 정책을 수행하거나 보조하는 부서장에 적임자를 앉혀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지 않으면 안 된다.

인사 결정권자가 바뀌었으니 스타일이나 방식이 전과 같을 수는 없다. 김 지사는 '적소적재'를 제일의 배치원칙으로 내세우지만 환기할 것은 과거의 병폐를 답습하지 않는 것이다. 그 대표적인 유형이 측근 또는 밀실인사임은 정평이 나 있다. 신뢰하는 공무원을 추려 중요 보직에 앉히거나 점령군 식의 발상으로 전리품을 챙기듯 선거 유공 인물들을 기용하는 행태는 도정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파행적인 충성심만 부추겨 행정 퇴행을 유발했음을 숨길 수 없다. 전임 경남개발공사 사장의 연이은 일탈과 정치 관여, 그리고 일부 공무원의 비뚤어진 충성경쟁은 예고된 인사재앙으로 비화됐다. 그뿐만 아니라 인사권자 자신에게도 결코 득이 되지 않았다. 성공적인 도정이 되려면 그런 인사에 따른 어리석음을 되풀이하지 않아야 한다.

김경수 도정이 슬로건으로 내건 경제와 민생의 최대 승부처가 거기에 걸려 있다. 성공신화를 쓰기로 결심이 섰다면 줄 서서 차례를 기다리고 있을 측근들과 일단 거리 띄우기 연습을 실천에 옮겨야 한다. 그렇게만 될 수 있다면 인사에서 지켜져 마땅한 공정성은 저절로 정착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않는다. 공무원은 자리에 걸맞은 능력을 가진 자들을 배치하고, 공공기관장은 전문성과 품성을 갖춘 인물을 발굴해야 한다. 그러면 절반의 성공은 예약된 것과 같다. 그로써 경남이 열린 시대의 표상으로서 새 역사를 쓸 준비를 마쳤다고 할 수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