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발언대]비음산터널 더는 미룰 수 없다

일부 세력 인구 유출 이유로 반대
행정의 도리는 시민 편의 최우선

송홍열 김해시 도로과장 webmaster@idomin.com 2018년 07월 17일 화요일

경남도지사께서 경남 창원과 김해를 잇는 비음산터널 개통에 강력한 의지를 밝히면서 10년간 표류하고 있던 비음산터널 사업추진에 청신호가 켜지는 듯했다. 그런데 지난주 모당 경남도당이 비음산터널사업 반대를 당론으로 정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 정당의 공식입장을 보도한 여러 언론에서는 비음산터널 반대이유를 교통혼잡과 환경파괴, 창원 인구유출, 창원지역 주민 반대 등으로 압축했다. 하지만 비음산터널은 전체 도민이 이용하는 도시기반시설이고, 창원시민도, 김해시민도 다 같은 경남도민인데, 경남 인구 유출, 경남지역 주민 반대가 아닌 창원 인구 유출, 창원지역 주민 반대를 이유로 공당이 반대하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놀라움을 감출 수 없었다.

창원은 경남의 수부도시다. 김해는 경남 제2의 도시이자 창원시에 이웃한 도시다. 김해의 중소기업에서 제품을 생산해 창원의 대기업에 납품하고, 김해에 사는 많은 주민이 창원시로 출·퇴근한다. 2018년 6월 말 현재 창원시와 김해시 인구를 합치면 162만 명으로 경남도 전체 인구(345만 명)의 약 47%를 차지한다. 동부경남인 창원시와 김해시, 밀양시, 양산시의 인구를 합하면 208만 명으로 경남도 전체 인구의 60%에 육박한다. 그만큼 경남의 발전을 위해서는 창원시와 동부경남 도시 간의 교류와 협력이 중요하며 활발한 교류를 위해서는 도로망 확충을 통한 접근성 확보가 기본이다.

비음산터널을 반대한 모당의 경남도당은 창원터널 교통량이 하루 10만 대에 이르고, 여름철 재해나 겨울철 폭설, 그리고 평소 교통사고라도 발생하면 교통혼잡으로 인한 엄청난 피해를 수많은 도민이 고스란히 감당해야 한다는 사실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것이다.

비음산터널 사업은 2010년 경남발전연구원에서 수행한 타당성검토 용역결과 B/C(비용 대비 편익)가 1.84로 경제성이 높은 사업으로 평가됐다. 김해시와 밀양시, 양산시는 공동으로 경남도와 창원시에 비음산터널사업추진 건의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터널이 개통되면 창원시민들의 고속도로 접근성이 대폭 개선되고 창원시내 통행차량 감소에 따른 교통소통도 원활해지며 자동차 매연 발생도 많이 줄어든다. 이뿐 아니라 창원시와 경남 동부지역에 있는 김해시와 밀양시, 양산시 간 접근성이 좋아 동반 성장의 대동맥의 역할도 톡톡히 수행하게 된다.

이런 점에서 이 사업추진을 위해 창원시민들이 우려하는 창원 측 교차로의 교통혼잡이나 환경훼손 문제 등에 대해서는 경남도와 창원시, 김해시, 경남지역 시민사회단체, 경남도민 등이 더 많은 논의를 거쳐 충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123.jpg

이제는 창원시도 비음산터널 개설문제를 시정연구원에만 맡기지 말고 경남도 발전과 도민 행복을 위해 결단을 내려야 할 때다.

얼마 전 취임한 김경수 도지사는 "새롭게 출범한 민선7기 도정은 도민과 소통할 준비가 돼 있으며, 시민사회단체와 경남도민들께서 경남도와 소통할 수 있도록 협조해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이처럼 경남도에서도 광역교통체계 구축을 위한 비음산터널 개통 필요성을 피력하고 중재에 나서겠다고 한 만큼 이제는 창원시가 소통의 자리에 직접 나서 답을 내놓아야 한다. 10년 가까이 고통을 감수해야 했던 경남도민들이 편리하고 안전한 도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게 행정의 도리가 아닌가 싶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