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노총 일반노조,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이행 촉구

김희곤 기자 hgon@idomin.com 입력 : 2018-07-20 14:39:12 금     노출 : 2018-07-20 14:41:00 금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 전환 1년째, 제대로 이행되지 않자 정부를 비판하는 지적이 나왔다.

민주노총 일반노조는 20일 오전 11시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일반노조는 도내 시·군이 정부 가이드라인을 제대로 지키지 않은 점을 짚으며 재심의와 구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일반노조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시대를 열겠다고 공언한 문재인 대통령의 말은 거짓말이 됐다"며 "전환 계획이 추진되면서 몇 명인지 알 수도 없을 만큼 수많은 노동자가 해고됐다"고 했다. 이어 "멋대로 해석한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으로 9개월 이상 일했음에도 심의를 받지 못하고, 공개경쟁채용 방식으로 채용 비리마저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2.jpg
▲ 20일 오전 11시 경남도청에서 민주노총 경남본부 일반노조가 정부에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 전환을 제대로 이행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김희곤 기자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곤 기자

    • 김희곤 기자
  • 시민사회부 김희곤입니다. 창원지역 다양한 제보받습니다. 010-4037-10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