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운송원가 재산정 요구' 진주삼성교통 노조 파업 유보

김종현 기자 kimjh@idomin.com 입력 : 2018-08-10 18:59:29 금     노출 : 2018-08-10 19:05:00 금

공공운수노조 진주 삼성교통지회는 오는 20일 예고했던 파업을 유보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노조의 파업 유보는 이날 진주시의회 경제도시위원회와의 간담회가 큰 역할을 했다.

시도 시내버스 경영과 서비스 평가 용역을 통해 표준운송 원가를 현실적으로 재산정하기로 하는 등 노조 요구를 상당 부분 수용하기로 했다.

앞서 시는 노조 파업에 대비해 전세버스 100대를 임차해 운행키로 하는 등 비상대책을 검토하기도 했다.

진주시 지역을 운행하는 시내버스는 모두 237대로 삼성교통 90대, 시민버스 77대, 부일교통 37대, 부산교통 33대다.

558073_425905_4708.jpg
▲ 전국공공운수노조 삼성교통지회가 지난 1월 진주시청에서 '시내버스 표준운송원가 시민평가단에 드리는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경남도민일보DB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현 기자

    • 김종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