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국가혁신클러스터, 경남 산업 기폭제로

경남도민일보 webmaster@idomin.com 2018년 09월 14일 금요일

국가균형발전 특별법 시행령 개정안이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21일부터 시행된다. 이에 따라 국가혁신클러스터 조성 계획도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국가혁신클러스터는 대통령의 공약 사업으로서 전국 14개 시·도의 특색에 맞게 지정하게 되는데 무엇보다 반가운 것은 침체일로에 있는 경남 산업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이기 때문이다.

국가혁신클러스터는 혁신도시를 중심으로 산업기술단지·산업단지·외국인투자지역 등 기존 인프라와 연계한 단지를 만들어 기업을 유치하는 구상이다. 경남산업의 새로운 미래 먹거리로 자리잡은 항공부품·소재산업 클러스터로 육성이 되면 관련 산업은 더욱 활기를 찾을 것이다. 경남도는 지난 8월 진주혁신도시 일대를 항공부품·소재산업 클러스터로 육성하는 계획을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하였다. 경남혁신도시 인근 직경 40㎞ 이내 지역인 함안·고성·사천·진주가 그 대상이다. 이들 지역은 이미 항공 관련 산업이 자리 잡아 1000여 업체가 입주해 있다. 진주·사천 항공국가산단 조성이 이미 시작되었고 함안지역 산단에 항공부품 업체들이 입주해 있다. 고성군도 최근 '무인기 종합타운'이 정부 투자선도지구로 지정되기도 했다. 항공부품·소재산업 집적화와 특화지역으로 성장할 기반은 이미 놓여 있으니 이번 혁신클러스터 지정은 더욱 활발한 항공 관련 산업 활동의 장을 만들어 줄 것이다. 혁신클러스터로 지정이 되면 혜택이 한둘이 아니다. 첫 번째가 정부 지원이다. 이번 지정으로 2024년까지 450억을 지원받게 되었다. 두 번째는 금융 및 세제 혜택, 특례·보조금 등 외국인 투자기업 수준의 특혜다. 여기에다 자치단체가 지역에 필요한 사업을 기획하면 다수 부처가 포괄 보조 형식으로 지원해 안정적인 사업 추진을 가능하게 하는 지역발전투자협약도 내년 초 시작할 예정이다.

위기가 기회라는 말이 있다. 조선 불황으로 위기 국면을 벗어나지 못하는 경남은 이번 혁신클러스터 지정을 새로운 도 내 산업 활력의 구심점으로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러자면 경남도와 관련 시군의 협력은 필수적이다. 새로운 먹거리를 창출하고 경남 산업의 미래를 위해 무릎을 맞대고 튼튼한 초석을 놓길 바란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