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부울 광역교통체계 구축 논의 본격화

환승센터·급행버스 도입 등
"국토부 연계 적극 해결할 것"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2018년 09월 18일 화요일

'경남·부산·울산(이하 경·부·울)'이 광역교통체계 구축을 위한 본격적인 협의에 돌입했다.

경남도는 지난 14일 '경·부·울 광역교통업무 차 추진 회의'를 경남발전연구원에서 개최하고 공동 현안 사업 발굴을 위한 심도 있는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경남도는 먼저 경·부·울 광역 구간을 운행하는 시내버스 주요 회차 지점에 광역환승센터를 조성하자는 방안을 제안했다.

이와 함께 기존 부산시가 제안한 남해안 고속화철도 조기 개통과 울산시가 제안한 동남권 광역철도 건설 등에 대해서는 협의·조정을 통해 해결 방안을 찾기로 했다.

실무협의체는 지역별 산·학·연 소속 전문가로 구성될 예정이며, 매 분기 경남·부산·울산 순으로 돌아가며 개최한다. 다음 회의는 11월 말 부산에서 열린다.

경·부·울 광역교통체계 구축 논의는 지난 6월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경·부·울 단체장들이 '경·부·울 광역교통청'을 설치해 광역 교통 문제에 공동으로 대응하자고 합의한 데 따른 것으로, 그 전 단계로 시급하게 협의가 필요한 사안에 대해서는 긴밀한 협의를 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경·부·울 단체장들은 '광역교통청' 설치를 통해 수도권에 버금가는 광역급행버스, 광역환승제, 통합환승요금제 도입을 추진하자고 합의한 바 있다.

또한 광역도로 혼잡 해소를 위한 광역철도망도 운영하기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이와 함께 경·부·울 세 광역자치단체는 국토교통부에서 추진 중인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와 연계해 광역 교통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허동식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은 "경·부·울 지역 광역교통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광역교통에 대해 논의할 기회가 없었다"며 "이번 회의를 시작으로 경·부·울 광역교통문제 해결을 위한 현안사업을 발굴하고 협의해 수도권에 버금가는 광역교통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