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빅게임에 믿고 쓰는 류현진

우승 경쟁 콜로라도전 등판
7이닝 4피안타 무실점 쾌투
시즌 5승…다저스 1위 탈환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괴물'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올해 소속팀의 농사를 좌우할 중요한 일전에서 역투를 펼쳐 시즌 5승(3패)째를 수확했다.

류현진은 18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안타 4개만 맞았을 뿐 실점하지 않고 쾌투했다. 몸에 맞는 공과 볼넷은 한 개도 주지 않았고, 삼진 5개를 솎아냈다.

류현진은 8-0으로 앞선 8회초 배턴을 알렉스 우드에게 넘겼다. 선발에서 불펜으로 전환한 우드가 2점을 주긴 했으나 다저스는 8-2로 승리해 내셔널리그(NL) 서부지구 1위로 올라섰다. 콜로라도는 다저스보다 0.5경기 뒤진 2위로 내려앉았다.

류현진은 지난달 27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 이래 4번째 도전 만에 5승(3패)째를 거둬들였다. 평균자책점은 2.42에서 2.18로 내려갔다.

PRU20180918184701848_P4.jpg
▲ 18일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 콜로라도 로키스의 경기. 다저스가 6-0으로 앞선 4회말 볼넷으로 출루한 류현진(왼쪽)이 피더슨의 홈런으로 득점한 뒤 푸이
그에게 축하받고 있다. /USA TODAY 연합뉴스

7이닝 동안 공 93개를 던져 63개를 스트라이크로 꽂았다. 초반부터 전력투구로 콜로라도 타선을 효과적으로 봉쇄했다.

류현진은 2014년 6월 17일 이래 4년, 날짜로는 1554일 만에 콜로라도전 승리를 맛봤다. 콜로라도를 상대로 류현진은 통산 4승 6패를 올렸다.

NL 서부지구 우승을 다투는 콜로라도와 시즌 마지막으로 맞붙는 3연전의 첫 경기라는 중요성을 잘 아는 듯 류현진은 어느 때보다 집중하고 공을 던졌다. 어설픈 수비로 류현진에게 도움을 주지 못하던 야수들도 홈런 3방을 터뜨리며 무서운 응집력으로 콜로라도 마운드를 폭격했다.

류현진은 1회에 최고 구속 시속 150㎞를 찍었고 이후에도 시속 140㎞대 중후반으로 속구 구속을 유지했다. 특히 다양한 변화구 대신 속구와 체인지업, 컷 패스트볼 3개 구종으로 콜로라도 강타선에 맞서 대성공을 거뒀다.

류현진은 6-0인 4회말 선두 타자로 나와 볼넷을 고른 뒤 피더슨의 우월 투런포 때 홈을 밟아 득점도 올렸다. 시즌 두 번째 득점이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