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32년 '서울-평양 하계올림픽'현실화 기대

평양공동선언 체육 부문
하계올림픽 공동유치 합의
단일팀 구성도 적극 논의
IOC·국제사회 지지 전망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8년 09월 20일 목요일

남북 정상이 2032년 하계올림픽을 공동 개최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그 원대한 목표가 현실로 이뤄질지 관심이 쏠린다. ▶관련기사 2·3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6개 항목 14개 세부 내용으로 이뤄진 '9월 평양공동선언'을 19일 발표했다.

평창동계올림픽과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을 계기로 급물살을 탄 남북 체육 관련 항목은 4항에 집중됐다. 남북 정상은 '남과 북은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우리 민족의 기개를 내외에 과시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협력과 교류를 적극 추진하기로 하였다'고 강조한 뒤 세부 실행 계획 중 하나로 '남과 북은 2020년 하계올림픽경기대회를 비롯한 국제경기들에 공동으로 적극 진출하며,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북 공동개최를 유치하는 데 협력하기로 하였다'고 서명했다.

2020년 도쿄올림픽을 비롯해 여러 종목별 국제대회와 국제종합대회에서 남북단일팀을 계속 결성하고 남북 공동개최 카드로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전에 뛰어들겠다는 선언이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우리 정부 인사로는 처음으로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개최 구상을 밝혔다. 도 장관은 지난 12일 일본에서 열린 한중일 체육장관 회담을 마치고 한국 특파원단과 간담회에서 한반도 평화체제 발전을 위해 서울과 평양에서 올림픽을 분산개최하는 방안을 북한에 제안하겠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과 김 국무위원장의 3차 남북정상회담 때 도 장관은 이런 내용을 북측에 타진했고, 남북 정상은 평양공동선언문에 올림픽 공동개최 유치에 나서기로 전격 합의했다.

평화와 번영을 향한 평양공동선언 후속 조처로 남북 체육회담이 정례화하고, 체육 교류가 활발해지면 남북은 먼저 2020년 도쿄올림픽 단일팀을 확대하는 쪽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남북은 2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국제 종합대회 사상 최초로 여자 아이스하키에서 단일팀을 결성해 전 세계에 평화의 메시지를 전파했다.

8월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선 여자농구, 카누 용선, 조정 등 3개 종목으로 단일팀을 확대 편성했고, 카누 용선 여자 500m에서 금메달, 여자농구에서 은메달을 일구는 등 금메달 1개,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라는 역사적인 성과를 냈다.

남북이 공동개최를 목표로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전에 뛰어든다면 일대 사건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 세계에서 가장 상징적인 분단국가인 남북이 올림픽을 공동개최한다면 스포츠를 통한 평화 증진이라는 올림픽 이념에 가장 부합하기 때문이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를 비롯한 국제사회의 전폭적인 지지가 쏟아질 가능성이 크다. 특히 올림픽의 매력이 반감된 상황이라 IOC는 적극적으로 남북 공동개최를 지원할 수도 있다.

IOC는 지난해 2024년, 2028년 하계올림픽 유치도시를 한꺼번에 발표했다. 프랑스 파리가 2024년 하계올림픽을 개최하고,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가 2028년 배턴을 이어받는다. IOC는 그간 차차기 올림픽이 열리기 7년 전에 총회 투표로 올림픽 개최 도시를 결정했다.

그러나 과다한 유치·개최 비용, 대회 후 시설 관리 등에 난색을 표명한 세계 도시들이 올림픽 유치 경쟁에서 발을 빼면서 IOC는 최초로 하계올림픽 개최 도시를 잇달아 발표하는 상황에 직면했다.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경쟁은 아직 시작되지 않았다.

서울은 큰 비용을 들이지 않고 기존 올림픽 시설을 보수·재활용하면 또 올림픽을 치를 수 있다. 평양에도 북한 최대 스포츠 종합시설인 능라도 5·1경기장, 류경정주영체육관 등 국제경기를 치를 만한 경기장이 있다./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