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창원∼김해 시내버스 환승할인 갈증 해소

양 지자체 제도 도입 합의
경남도도 보전 비용 분담
내년 하반기에 본격 시행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2018년 09월 21일 금요일

창원∼김해 시내버스 광역환승 할인제가 드디어 도입된다. 그동안 그 필요성은 절실하게 요구됐으나 두 시가 손실보전 분담비용 문제 등으로 견해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4년을 끌어온 문제가 경남도 중재로 해결됐다. 이로써 앞으로 비음산터널 문제 등을 포함한 창원∼김해 간 현안 해결에도 청신호가 켜졌다는 평가다.

박성호 경남도 행정부지사를 포함해 이현규 창원시 제2부시장과 박유동 김해부시장은 20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년 동안 끌어온 광역환승 할인제가 처음으로 도입되면서 앞으로 현안 해결의 좋은 모델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광역환승 할인제가 시행되면 창원(김해)에서 시내버스를 타고 김해(창원)로 이동해 김해(창원) 시내를 운행하는 시내버스를 다시 한 번 탑승하더라도 추가 요금을 낼 필요가 없게 된다. 연간 81만 명 도민이 할인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상호 호환되는 결제시스템을 개발하고 검증하는 데 시간이 걸릴 전망이어서 내년 하반기가 돼야 본격 시행될 것으로 보인다.

광역환승 할인제에 들어가는 손실 보전액은 6억여 원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그동안 창원시와 김해시 간 협상은 순조롭지 못했다.

2014년부터 광역환승 할인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지만, 호환 결제 시스템 개발과 손실보전 분담률 등을 놓고 두 시는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다. 무엇보다 서로 처한 상황이 다른 탓에 지자체와 지자체 간 협상에 한계가 뒤따를 수밖에 없었다는 분석이다.

이후 창원∼김해 간 광역환승 할인 공약을 내건 김경수 지사가 당선되면서 경남도가 중재자로 적극 나섰다.

이날 박성호 부지사는 "여러 쟁점 때문에 결론을 못 냈던 사안인데, 지난 8월부터 지금까지 10여 차례 실무 협의를 했고 지난 18일 최종적으로 두 시가 대승적인 결단을 했다"며 "창원과 김해뿐 아니라 도내 시·군 간 여러 현안이 많은데 앞으로 그것들을 해결할 수 있는 중요한 모멘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광역환승 할인제 도입의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손실보전 분담은 경남도가 일정 부분을 부담하고, 두 시 역시 합리적인 수준으로 조율해나가기로 했다. 하지만 정확한 분담 비율에 대해서는 "내부적으로 정리된 부분이 있긴 한데 앞으로 의회 승인을 거쳐야 하는 등 절차가 남아 있어 지금 공개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특히 박 부지사는 "창원과 김해 간 여러 현안이 있는데 이번 합의를 계기로 모두 좀 더 열린 자세가 된 것 같다. 또한 앞으로 도가 어떻게 움직여야 하는지를 깨닫는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창원시와 김해시는 광역환승 할인제를 도입하는 데 더해 두 시를 오가는 시내버스 노선을 더욱 확충하는 방안도 지속적으로 논의하기로 했다. 경남도는 앞으로 창원∼함안 간 광역환승 할인제도를 추진할 방침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