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태풍 '콩레이' 한반도 떠나…시설물 피해 복구 작업 한창

시민사회부 종합 webmaster@idomin.com 입력 : 2018-10-06 14:32:28 토     노출 : 2018-10-06 14:37:00 토

태풍 ‘콩레이’가 한반도를 빠져나가면서, 시설물 피해에 대한 복구 작업이 한창이다. 경남 지역은 태풍으로 인명 피해는 없었고, 시설물 피해가 잇따랐다.

경남소방본부는 이날 오전 11시 30분을 기준으로 태풍피해 243건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243건 중 침수 피해로 배수지원이 56건이었다. 가로수 전도 발생 등으로 도로장애 접수도 64건이나 됐다. 간판 떨어짐 62건, 주택 안전조치 등은 37건으로 나타났다.

창원소방본부는 오후 1시를 기준으로 배수 10개소 28.5t, 간판추락, 쓰러진 가로수 처리 등 안전조치 87건을 처리했다.

일부 농지 침수 피해가 있었다. 진주 38㏊, 사천 18㏊ 등 농지 56㏊ 농작물이 피해를 입었다.

태풍으로 통행이 중단되는 구간도 있었다.

577893_441433_1318.jpg
▲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경남으로 빠르게 북상 중인 가운데 6일 오전 9시부터 마창대교 양방향이 전면 통제되고 있다. / 박일호 기자

거가대교는 이날 오전 8시 40분부터 12시 10분(부산 방향), 12시 30분(거제 방향)까지 통행이 중단됐고, 마창대교는 오전 9시부터 11시 30분까지 운행이 중단됐다.

창원 신마산 부영아파트 공사현장 앞 도로, 마산교도소 회전로터리, 진주 지수면 남강로 하대 현대아파트 앞 강변도로, 양산 용담동 우불산산사 앞 등 도로가 비로 교통이 일시 통제됐다.

진주 남강로 진주교 남단 하부도로, 창녕 79번 국도는 토사 유출로 아직 통행이 중단된 상태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이날 태풍으로 112로 피해 신고 건수가 총 225건이라고 밝혔다. 신호등 고장 110건, 도로침수 60건, 가로수 쓰러짐 19건, 외벽 문제 10건, 토사 유출 10건, 전선 문제 10건, 기타 6건이다.

교통 신호기 문제는 총 31건이 접수됐고, 이 중 16건은 복구를 마쳤다. 나머지는 조치를 하고 있다.

0.jpg
▲ 제25호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오늘 낮 12시 50분 밀양시 삼랑면 평촌리 삼상교 인근 하우스 단지가 물에 잠겼다. / 김구연 기자

경찰은 진주 집현면 죽산삼거리 등 3개소를 전면 통제하고 있고, 남강 수위 상승으로 진주 남단하부 도로 등 2개소 부분 통제하고 있다.

도내 학교 시설물 피해도 집계됐다. 경남교육청은 태풍으로 도내 총 9개 학교에서 시설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강풍으로 지붕 마감재·연결 통로·캐노피 등 건물 외부 피해가 대부분이다.

이날 오전 7시 사천 한 초등학교 본관동과 체육관을 연결하는 캐노피가 강풍에 날아가 800만 원 재산 피해가 났다. 통영 한 고등학교는 별관동 야외 테라스 캐노피가 날아가고, 담장 3면이 붕괴됐다. 거제 한 초등학교 운동장 스탠드 캐노피가, 거제 한 중학교에서는 강당 입구 천장이 일부 파손됐다. 또 창원 한 고등학교 체육관 외벽이 파손으며, 3개 학교는 운동장 나무가 쓰러졌다.

도교육청은 관계자는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학교 시설 피해는 추가 확인하고 있으며, 피해 학교는 빠르게 복구 조치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43199571_2147988128568897_4741423842134589440_n.jpg
▲ 제25호 태풍 '콩레이'의 강풍으로 6일 오전 10시 30분께 창원시 의창구 동읍의 한 상추 비닐하우스가 파손되어 있다. / 김구연 기자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