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의령군 '탁구 메카'로 우뚝 선다

남산초 이어 의령중 창단

조현열 기자 chohy10@idomin.com 2018년 10월 12일 금요일

의령군에 초등학교에 이어 중학교 탁구부가 창단됐다.

의령중 탁구부(감독 송현창)가 지난 10일 창단식을 통해 엘리트체육 육성을 다짐했다.

이날 오후 열린 창단식에는 이선두 의령군수를 비롯해 손호현 도의원, 손태영 군의회의장과 군의원, 심영돈 교육장, 군내 각급 기관장, 동창회, 교직원, 학생 등 200여 명이 참석해 창단을 축하했다.

의령을 탁구 메카로 육성하고자 창단한 의령중 탁구부는 지역 내 탁구 명문학교로 전국에 이름을 떨쳤던 남산초를 졸업한 선수 5명과 함께 창원 반림중 선수 5명을 받아들여 10명으로 구성해 내년부터 전국 정상에 도전한다.

의령중학교 탁구부가 창단식에서 결의를 다지고 있다. /의령중

의령은 지난 1978년 창단한 남산초 탁구부로 40여 년간 전국에 이름을 떨쳤던 고장인 만큼, 의령중 탁구부 창단을 계기로 탁구의 메카로 우뚝 설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그간 의령중 탁구부 창단에 힘써온 의령군과 교육지원청, 의령군체육회는 의령중을 탁구 명문학교로 육성· 발전시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번 창단을 계기로 졸업생들이 관내 고교로 진학해 의령을 빛내는 연계육성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향후 의령고 탁구부 창단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과 함께 의령을 탁구 메카로 육성한다는 의지가 형성되면서 향후 전망이 기대된다.

이날 창단식에 즈음해 의령중 탁구부 발전을 위해 의령군을 비롯해 군체육회, 동창회, 지역 기업인 등이 모두 4400여만 원의 발전 후원금을 조성해 전달하기도 했다.

또 창단식에는 남산초 탁구부 출신으로 고교시절 전국체전 고등부 개인전 2연패를 달성하며 전국대회를 제패한 한지민(29·보람할레루야 소속) 선수가 참석해 후배들을 축하해 눈길을 끌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현열 기자

    • 조현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