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월호 유가족 "국민 99.4% 전면 재조사·수사에 찬성"

개인·시민단체 5000여 명 대상 설문결과 발표…진상규명 촉구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입력 : 2018-10-14 07:29:54 일     노출 : 2018-10-14 07:33:00 일

세월호 참사 유족들이 국민 대다수가 참사에 대한 전면 재조사에 찬성한다는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4·16 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는 13일 오후 2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세월호 참사 전면 재조사 재수사 촉구 국민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8일까지 5천116명을 대상으로(개인 4천529명·시민사회단체 587곳) 참사 재조사와 수사에 관한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99.4%가 '전면적인 재조사 강력한 재수사에 찬성한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46%는 '아직도 제대로 정확하게 규명된 것이 없다'는 의견을 표명한 것으로 나타났다.

규명해야 참사 관련 내용으로는 '원인 규명'이 36.6%로 가장 많았고, '박근혜 7시간·기무사 문건 등 책임자를 밝혀 처벌해야 한다'(29.6%), '왜 구조하지 않았는가'(19%), '왜곡 보도 지시, 유가족 민간인 사찰 등 기타 의견'(14.8%)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AKR20181013032900004_01_i.jpg
▲ 4·16 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는 13일 오후 2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세월호 참사 전면 재조사 재수사 촉구 국민대회'를 열었다. / 연합뉴스

이날 집회에 참석한 '예은 아빠' 유경근 4·16 세월호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재수사와 조사의 목적은 참사의 진상을 우리가 납득하는 것"이라며 "시민들이 조사 결과를 그대로 받아들이고 '진실이 밝혀졌구나'라고 납득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 과정에서 법적 책임을 져야 할 자들이 누구인지, 세월호 안팎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초 단위'로 아는 것이 진상규명"이라며 "청와대가 앞장서서 전담 특별수사단 설치를 지시해달라"고 강조했다.

권혁이 전교조 세월호 특별위원장 역시 "4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학교에서는 학생들이 노란 리본을 달고 생활한다.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리본을 뗄 수 없다"며 "진상규명 중심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줄 것을 호소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박근혜 정권이 은폐하고 왜곡한 참사의 원인 규명은 인정할 수 없다"며 "침몰 원인과 구조 방기 책임자에 대한 전면 재수사를 하고, 국민생명을 농락한 기무사와 국정원에 대한 즉각적인 수사를 하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강애란 기자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개시팔 2018-10-18 21:46:59    
세월호 사건은 확실히 박근혜 잘못이 아니다.
박근혜를 어떻게든 몰아내기 위해 세월호 사건을 박근혜 잘못으로 몰아세운것이다.
정말 관련도 없는것 가지고 박근혜 잘못으로 몰아세운 쓰레기 한통속들이 지금 정권을 잡았다.
정말 가관이고 어이없다.
1.***.***.69
profile photo
xhlxhldp 2018-10-14 09:12:29    
테테테
146.***.***.9
profile photo
dkeekap 2018-10-14 09:09:14    
세월호 제대로 수사해라 세월호 역겹다.
국가안보을 위한 사고도 아닌 그것도 가지말라고 한 여행....
그것이 어찌 국가가 보상해야 될 사건이냐.
104.***.***.136
삭제